[2018 아시안게임] 롤(LOL) 결승서 '페이커' 앞세운 한국, 중국에 1-3 패배…아쉬운 은메달!

입력 2018-08-29 20: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롤) 한국 대표팀.(연합뉴스)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롤) 한국 대표팀.(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롤·LOL) 결승전에서 '페이커' 이상혁을 앞세운 한국이 중국에 패하며 아쉽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페이커' 이상혁이 이끄는 한국 롤 대표팀은 29일 오후 3시(한국시간)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결승전(5판 3선승)에서 중국에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이날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줬다. 1세트에서 한국은 탑에 '기인' 김기인, 정글에 '스코어' 고동빈, 미드에 '페이커' 이상혁, 바텀 듀오에 '룰러' 박재혁과 '코어장전' 조용인이 선발 출전했다.

탑에 케넨, 정글에 그라가스, 미드에 라이즈, 원거리 딜러 애쉬, 서포터 브라움을 선택했다.

한국에 맞서는 중국은 자르반, 신짜오, 룰루, 바루스, 라칸으로 조합했다.

이날 1세트에서 초중반 중국은 신짜오가 맹활약했고, 분위기가 넘어갔다. 중국은 페이커가 버티는 미드 라인을 집중 공략했고, 탑에서 벌어진 교전에서 케넨과 라이즈가 협공을 당하며 주도권을 빼앗겻다.

초중반 밀리던 한국은 점차 후반 역전을 위해 기회를 엿봤지만 오히려 중국의 함정에 빠져 연속 킬을 당하며 흐름을 빼앗겼다.

결국 1세트를 내준 한국은 2세트에서 쉔, 킨드레드, 갈리오, 애쉬, 알리스타를 픽했고, 중국은 아칼리, 세주아니, 이렐리아, 카이사, 그라가스로로 맞섰다.

2세트 경기 초반 퍼스트블러드는 한국의 킨드레드가 따냈다.

하지만 기분좋은 흐름은 순식간에 역전됐다. 중국은 9분 바텀 라인에서 승리하며 3킬을 내줬고, 11분에도 3-1 킬 교환에 성공하며 킬 스코어가 2-6으로 벌어졌다.

한국은 바텀 라인에서 애쉬가 궁극기 활용으로 2킬을 만회했고, 킨드레드와 갈리오, 알리스타가 미드 진영에 매복하다 이렐리아를 급습해 반격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한국은 화염용 3개를 따내는 등 경기 운영에서 앞서나가며 승기를 굳혔다.

기세를 탄 한국은 정글 지역 교전에서 킨드레드의 맹활약에 대승을 거뒀고, 서서히 킬 스코어 차이를 벌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3세트도 다소 일방적인 흐름속에 중국에 승리를 내준 한국은 4세트에서 반전을 노렸으나 원거리 딜러 힘 싸움에서 중국이 앞서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아쉽게 은메달을 목에 건 한국 롤 대표팀은 30일 새벽 비행기로 귀국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38,000
    • +0.06%
    • 이더리움
    • 1,672,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155,000
    • -1.02%
    • 리플
    • 549.7
    • -1.08%
    • 위믹스
    • 610
    • +3.35%
    • 에이다
    • 437
    • +0.3%
    • 이오스
    • 1,285
    • +0.55%
    • 트론
    • 73.22
    • +0.05%
    • 스텔라루멘
    • 123.9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
    • 체인링크
    • 9,790
    • +4.2%
    • 샌드박스
    • 794.7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