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n번방의 노예, "범행 가담한 여성 있었다"…피해자에서 가해자로

입력 2020-03-25 22:44

"범행 가담 여성", n번방의 노예까지 파문

▲텔레그램 n번방의 노예 있었다, 운영자 조주빈 여자친구 주장 (사진=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의 노예 있었다, 운영자 조주빈 여자친구 주장 (사진=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정황이 속속이 드러나는 가운데 범행에 가담한 이른바 n번방의 노예 여성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조선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성착취물이 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중 하나인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최근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여자친구가 범행에 가담했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주장한 여자친구는 처음에는 성적 학대를 당하는 피해자였으나 이후 범행에 가담하면서 가해자의 입장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스톡홀름 증후군 상태는 아니었으며 일방적이고 강제적인 연인 관계 가능성이 크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전날(24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25세 남성으로 다음날 포토라인에 얼굴을 가리지 않고 서 "악마의 삶 멈춰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0,000
    • +3.86%
    • 이더리움
    • 184,200
    • +6.72%
    • 리플
    • 224.6
    • +3.93%
    • 라이트코인
    • 50,750
    • +3.76%
    • 이오스
    • 2,982
    • +5.74%
    • 비트코인 캐시
    • 290,600
    • +2.4%
    • 스텔라루멘
    • 57
    • +13.34%
    • 트론
    • 15.71
    • +9.4%
    • 에이다
    • 40.43
    • +4.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700
    • +2.21%
    • 모네로
    • 68,200
    • +4.84%
    • 대시
    • 83,900
    • +3.52%
    • 이더리움 클래식
    • 6,330
    • +3.01%
    • 45.61
    • +2.15%
    • 제트캐시
    • 43,000
    • +8.42%
    • 비체인
    • 4.109
    • +5.6%
    • 웨이브
    • 1,149
    • +0.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6.9
    • +5.59%
    • 비트코인 골드
    • 9,200
    • +4.43%
    • 퀀텀
    • 1,582
    • +3.13%
    • 오미세고
    • 674
    • +2.28%
    • 체인링크
    • 2,840
    • +3.12%
    • 질리카
    • 5.639
    • +9.09%
    • 어거
    • 11,900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