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재산공개] 법무부ㆍ검찰 간부 재산, 평균 19억 원…윤석열 66억 원 '최고'

입력 2020-03-26 00:00

추미애 15억 원 신고

▲검찰 인사를 앞두고 상반된 표정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후 첫 공식 회동을 위해 과천 법무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검찰 인사를 앞두고 상반된 표정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후 첫 공식 회동을 위해 과천 법무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법무부와 검찰 고위 간부들은 평균 19억 원의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법무부·대검찰청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41명의 평균 재산은 19억600만 원이다. 대상자 중 30명이 10억 원 이상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재산총액은 15억6446만 원으로 집계됐다. 1년 새 9900만 원이 늘었다. 추 장관은 신고 기준시점이 장관 임명 전이어서 국회에 재산을 신고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해보다 9311만9000원 증가한 66억8388만 원으로, 법무부와 검찰을 통틀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했다. 예금이 52억4700만 원으로 이 가운데 50억2700만 원이 배우자 명의로 돼 있다. 서초동 복합건물 신고가액은 12억 원을 유지했다.

양부남 부산고검장의 재산총액은 전년 대비 6억1600만 원 늘어난 63억5235만 원으로 나타났다. 배우자가 보유한 광주 아파트 가격이 2억9600만 원가량 올랐고, 예금이 2억4000만 원가량 증가했다.

이어 △노정연 전주지검장(53억5769만 원) △문찬석 광주지검장(41억2553만 원)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40억8906만 원) 등 순이었다.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은 지난해에 이어 가장 적은 금액인 6428만 원을 신고했다. 병원비, 생활비 등 지출로 예금이 2000만 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7,000
    • +4.01%
    • 이더리움
    • 184,300
    • +6.84%
    • 리플
    • 224.7
    • +3.84%
    • 라이트코인
    • 50,800
    • +3.86%
    • 이오스
    • 2,982
    • +5.67%
    • 비트코인 캐시
    • 291,000
    • +2.46%
    • 스텔라루멘
    • 57.27
    • +13.79%
    • 트론
    • 15.69
    • +9.26%
    • 에이다
    • 40.44
    • +4.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500
    • +2.26%
    • 모네로
    • 68,200
    • +4.44%
    • 대시
    • 84,000
    • +3.45%
    • 이더리움 클래식
    • 6,315
    • +2.85%
    • 45.5
    • +1.9%
    • 제트캐시
    • 43,130
    • +8.69%
    • 비체인
    • 4.119
    • +5.86%
    • 웨이브
    • 1,154
    • +1.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6.9
    • +5.59%
    • 비트코인 골드
    • 9,190
    • +4.31%
    • 퀀텀
    • 1,582
    • +3.06%
    • 오미세고
    • 677
    • +2.58%
    • 체인링크
    • 2,851
    • +3.67%
    • 질리카
    • 5.616
    • +7.16%
    • 어거
    • 11,89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