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에 여파에…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멈췄다

입력 2020-03-19 16:35

서울 아파트 상승폭 8개월만에 보합 전환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제공=한국감정원)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제공=한국감정원)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도 멈추지 않던 서울 아파트 값 상승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멈춰섰다.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만이다.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보합 전환했다. 지난해 7월 첫째 주 상승 전환 한 이후 37주 만이다.

정부의 12·16대책 이후 강남권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감소한 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진 영향이다.

서울에선 강남4구(강남·송파·서초·강동구)가 지난주 -0.05%에서 이번주 -0.09%로 낙폭이 확대됐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지난주 -0.06%에서 이번주 나란히 -0.12%로 하락폭이 두 배 확대됐다. 송파구도 0.08% 떨어져 지난주(-0.06%)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비강남권은 상승폭이 둔화했다. 최근 집값이 강세를 보였던 노원구가 지난주 0.09%에서 금주 0.06%로 상승폭이 줄었다. 광진구도 5주 연속 보합을 기록 중이다.

수도권 곳곳은 여전히 풍선효과로 강세를 보였다. 인천 연수구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호재로 0.95% 올랐고, 미추홀구는 0.57% 뛰었다. 수원은 조정대상지역 지정에도 불구하고 0.75% 올랐다. 용인(0.48%)도 신분당선·수인선 등의 교통호재로 강세가 이어졌다. 최근 아파트 값이 크게 오른 군포도 1.37% 오르며 지난주(1.18%)보다 상승폭이 더 커졌다.

지방에선 대구의 아파트 값이 0.05% 내려갔다. 전주(-0.04%)보다 커진 하락폭이다. 반면 대전은 0.46% 올라 지난주(0.40%)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셋값은 서울이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4% 올랐고, 경기도는 0.08%로 지난주(0.11%)보다는 둔화했다.

인천(0.30%)과 세종(0.68%)은 모두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커졌으나 나머지 지역들은 대체로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6,000
    • +1.18%
    • 이더리움
    • 206,100
    • +1.13%
    • 리플
    • 240.5
    • +1.95%
    • 라이트코인
    • 55,750
    • +2.01%
    • 이오스
    • 3,287
    • +0.31%
    • 비트코인 캐시
    • 330,000
    • +7.98%
    • 스텔라루멘
    • 60.16
    • +1.81%
    • 트론
    • 16.41
    • +0.67%
    • 에이다
    • 43.74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8,300
    • +14.55%
    • 모네로
    • 69,350
    • +1.02%
    • 대시
    • 91,050
    • +4.42%
    • 이더리움 클래식
    • 6,970
    • +4.42%
    • 46.88
    • +0.6%
    • 제트캐시
    • 45,310
    • +2.86%
    • 비체인
    • 4.708
    • -9.84%
    • 웨이브
    • 1,209
    • +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2.2
    • +4.01%
    • 비트코인 골드
    • 10,150
    • +6.79%
    • 퀀텀
    • 1,710
    • +2.21%
    • 오미세고
    • 755.8
    • +1.87%
    • 체인링크
    • 3,462
    • +10.22%
    • 질리카
    • 5.646
    • +1.35%
    • 어거
    • 12,490
    • +3.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