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아차 K5 '2020 올해의 차ㆍ올해의 디자인' 2관왕

입력 2020-02-20 19:00

BMW 올해의 수입차ㆍSUV 동시 석권…메르세데스-벤츠도 그린카ㆍ퍼포먼스 수상

▲기아자동차 K5.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 K5. (사진제공=기아차)

3세대로 거듭난 기아자동차의 중형 세단 K5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회장 한겨레 홍대선)가 뽑은 ‘2020 올해의 차’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동시에 '올해의 디자인'까지 거머쥐며 2관왕에 올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일 "K5가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81.59점(100점 만점)을 얻어 올해의 차 대상과 올해의 디자인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올해의 차 선정을 위한 최종심사에서는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내/외관 디자인 △성능 및 품질 △안전 및 편의사양 △조작 편의성 △연비 및 유지 관리 △차량 가격 △구매 의향 등 10개의 평가지표를 활용했다.

협회는 안전, 환경, 편의 등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자동차 기업들이 개발한 혁신 기술을 신차에 대거 사용하고 있는 최근의 흐름을 올해의 차 시상 부문에 반영,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기술상)을 신설했다.

첫 주인공으로 현대차의 디지털 키를 선정했다. 현대 디지털 키는 자동차와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커넥티드 기술로, 자동차 키 없이도 차량 출입, 시동, 주행할 수 있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BMW 뉴 3시리즈가, 올해의 SUV에는 BMW 뉴 X7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밖에 올해의 그린카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가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이승용 위원장은 “2019년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중 300대 이상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세 차례에 걸쳐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3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내 △고속주회로 △조향성능로 △특수내구로 △▲K-CITY 등 주요 시험로에서 평가를 진행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이 있었다”며 올해의 차 선정과정을 설명했다.

지난 2월 13일 열린 2020 올해의 차 최종심사에서는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볼보자동차, BMW, 포르쉐, 현대자동차 등 6개 브랜드 18차종의 신차가 치열하게 경합한 바 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4개 언론사가 회원사이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2,000
    • -0.25%
    • 이더리움
    • 205,600
    • -1.15%
    • 리플
    • 240
    • -1.07%
    • 라이트코인
    • 56,100
    • +0%
    • 이오스
    • 3,317
    • +0.27%
    • 비트코인 캐시
    • 312,700
    • -4.72%
    • 스텔라루멘
    • 63.13
    • +2.65%
    • 트론
    • 16.29
    • -1.45%
    • 에이다
    • 43.7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100
    • -4.74%
    • 모네로
    • 70,150
    • +0.36%
    • 대시
    • 100,100
    • +9.04%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1.13%
    • 47.49
    • -0.73%
    • 제트캐시
    • 49,590
    • +5.96%
    • 비체인
    • 4.684
    • -2.94%
    • 웨이브
    • 1,280
    • +5.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6
    • +5.98%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1.55%
    • 퀀텀
    • 1,798
    • -1.86%
    • 오미세고
    • 737
    • -1.93%
    • 체인링크
    • 3,988
    • +4.13%
    • 질리카
    • 5.635
    • +1.17%
    • 어거
    • 12,570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