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IEA, ‘코로나19’에 10년 만에 첫 석유 수요 감소 예측

입력 2020-02-14 13:33

“1분기 수요 전년 동기 대비 43만5000배럴 줄어들 것”

▲중동 바레인 유전. AP연합뉴스
▲중동 바레인 유전. AP연합뉴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올해 1분기 석유 수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1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IEA는 이날 발표한 월례 석유시장보고서(OMR)에서 올해 1분기 석유 수요가 전년 동기 대비 하루 43만5000배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10여년 전 세계 경제위기에 따라 수요가 떨어진 이후 첫 분기 수요 감소”라고 IEA는 설명했다.

IEA는 올해 전체 석유 수요량 역시 낮춰잡았다. IEA는 올해 전체의 석유 수요량은 늘 것으로 예상했으나, 글로벌 소비 증가분 전망치는 기존 수치보다 36만5000배럴(일일 기준)을 낮춘 82만5000배럴로 하향조정했다. 이는 2011년 이후 최소 증가 폭이다.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과 중국 내 광범위한 경제 활동 중단이 글로벌 석유 수요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특히 IEA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가 취한 조치는 사스 때보다 빠르고 광범위했지만, 2003년 이후 세계경제구조의 중대한 전환은 중국의 경제둔화가 세계적으로 더 강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2003년 사스 발생 때와 비교했을 때보다 현재 중국이 글로벌 공급체인에 훨씬 더 많이 통합됐고 중국의 관광산업도 그때보다 대폭 확대됐기에 당국이 바이러스 사태에 대해 아무리 대처를 잘 한다고 해도 세계 경제에 악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특히 2003년 하루 570만 배럴이었던 중국의 석유 수요는 지난해 1370만배럴로 갑절 이상 늘어났다. 이는 전 세계 수요의 14%에 달한다. IEA는 “게다가 작년에 중국은 글로벌 석유수요 증가분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38,000
    • +3.01%
    • 이더리움
    • 319,800
    • +8.92%
    • 리플
    • 340.4
    • +5.45%
    • 라이트코인
    • 86,500
    • +3.97%
    • 이오스
    • 5,220
    • +5.26%
    • 비트코인 캐시
    • 477,100
    • +3.11%
    • 스텔라루멘
    • 86.6
    • +6.97%
    • 트론
    • 25.45
    • +3.46%
    • 에이다
    • 71.26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100
    • +6.58%
    • 모네로
    • 100,300
    • +5.19%
    • 대시
    • 132,800
    • +6.24%
    • 이더리움 클래식
    • 11,180
    • +2.29%
    • 74
    • +4.23%
    • 제트캐시
    • 75,700
    • +8.14%
    • 비체인
    • 8.2
    • +7.25%
    • 웨이브
    • 1,686
    • +15.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5
    • +9.95%
    • 비트코인 골드
    • 12,960
    • +7.55%
    • 퀀텀
    • 2,984
    • +5.26%
    • 오미세고
    • 1,374
    • +7.09%
    • 체인링크
    • 5,200
    • +8.49%
    • 질리카
    • 8.958
    • +8.83%
    • 어거
    • 16,640
    • +7.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