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작년 4분기 오피스 공실률 6.5%…"올해 공급과잉에 하락 불가피"

입력 2020-01-24 07:00

도심권 활발한 오피스 임차 거래가 주효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A급) 빌딩의 평균 공실률이 2010년들어 최저 수준까지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해는 90만㎡에 가까운 대규모 오피스 공급을 앞두고 공실률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3일 쿠시먼웨이크필드(이하 쿠시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빌딩 평균 공실률은 전기 대비 1.6%포인트 감소한 6.5%를 기록했다. 2010년대 들어 가장 낮은 공실률이다. 도심권(CBD)을 중심으로 활발한 임차수요가 나타나 이 일대에서 신규 준공된 오피스빌딩의 공실면적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SSG닷컴(1만4314㎡)을 비롯해 법무법인 태평양(3만9973㎡), SK C&C(8724㎡)등 대기업들이 센트로폴리스에 신규 임차계약을 체결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에 4분기 도심권 공실률도 전분기보다 4.2%포인트 내려간 8.2%로 마무리됐다.

강남권(GBD) 공실률은 전기 대비 0.8%포인트 오른 2.9%를 기록했다. 전 분기보다 소폭 오른 수치지만 3대권역 중에선 가장 낮은 공실률이다. IT업종 과 공유오피스 수요가 몰리면서 지난 2018년 3분기 이래 지속적으로 하락해 자연공실률(5.0%)보다도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는 게 쿠시먼 측의 설명이다.

여의도(YBD)권역 공실률은 8.4%로 마감했다. 쿠시먼 측은 IFC가 지난 2011년 준공한 이래 지난해 처음으로 한자리 수 공실률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대규모 공급에 대비해 임대인들이 공격적으로 마케팅에 나선 게 주효했다는 것이다.

경기도 판교는 IT업종의 꾸준한 임차수요로 4분기 0%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진원창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리서치팀장은 "올해에도 지난해와 같은 견고한 수요가 지속될 것"이라면서도 "88만4222㎡에 달하는 대규모 공급이 예정돼 있어 공실률 상승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하반기에 공급이 집중돼 이 때를 기점으로 공실률 상승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37,000
    • +0.03%
    • 이더리움
    • 312,900
    • +7.33%
    • 리플
    • 337
    • +3.44%
    • 라이트코인
    • 85,600
    • +3.76%
    • 이오스
    • 5,195
    • +6.72%
    • 비트코인 캐시
    • 474,500
    • +6.39%
    • 스텔라루멘
    • 85.54
    • +5.51%
    • 트론
    • 24.9
    • +2.89%
    • 에이다
    • 70.8
    • +4.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5,700
    • +16.65%
    • 모네로
    • 98,150
    • +0%
    • 대시
    • 130,800
    • +7.21%
    • 이더리움 클래식
    • 11,100
    • +5.61%
    • 73.79
    • +0.65%
    • 제트캐시
    • 72,700
    • +7.7%
    • 비체인
    • 7.971
    • -0.61%
    • 웨이브
    • 1,650
    • +7.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5
    • +7.57%
    • 비트코인 골드
    • 12,780
    • +6.15%
    • 퀀텀
    • 2,963
    • +5.93%
    • 오미세고
    • 1,340
    • +3.88%
    • 체인링크
    • 5,205
    • +7.01%
    • 질리카
    • 8.703
    • +1.59%
    • 어거
    • 16,130
    • +5.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