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당ㆍ새보수당, 서울역에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황교안ㆍ유승민 조우는 ’불발’

입력 2020-01-23 14:30

황교안 "대한민국 살리기에 자유우파 힘 모아야" 유승민 "경제·안보 살리는 정치 절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서울역에서 귀성객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서울역에서 귀성객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23일 서울역에서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에게 새해 인사를 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각각 서울발 부산행 열차 탑승객을 배웅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KTX 플랫폼 앞에서 시민들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인사를 건넸다. 현역 의원과 당협위원장 등 50여 명은 한국당을 상징하는 빨간색 목도리와 빨간 점퍼 등을 착용했다.

황 대표는 귀성 인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제는 어렵고 민생은 힘들지만 희망을 가지고 고향에 내려가시는 것을 보며 박수를 보내드렸다"며 "대한민국이 살기 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께서도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설 연휴 이후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승민 의원을 만날 계획에 대해서 "누구와 어떻게 (통합) 할 것이냐 하는 것은 상대방이 있는 문제 아닌가"라며 "제가 말씀드리기에는 적절치 않고,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자유 우파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등도 9시 45분 같은 장소에서 귀성 인사를 했다. 새보수당은 흰색 상의와 청바지 차림을 한 채 '새로운 보수', '젊은 정당' 등 문구를 쓴 어깨띠를 둘렀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정치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올해는 새보수당이 대한민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국민 얼굴에 웃음꽃을 활짝 피우게 만들겠다"며 "힘들고 어려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저희가 안아드리고 무너진 대한민국이 다시 일어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귀성 인사 후 기자들과 만나 "매년 설마다 서울역이나 대구역에서 고향 가시는 분, 오시는 분들께 인사를 드려왔다"며 "경제·안보 등 모든 일이 어려워서 그런지 올해 설은 많은 분의 표정이 무거우신 것 같다. 경제를 살리고 국가 안보를 튼튼히 지키는 정치가 절실한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귀성 인사가 진행되면서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귀성길 만남'도 예상됐지만 결국 불발됐다. 황 대표가 1층 플랫폼으로 이동할 때 유 의원 등 새보수당 관계자들이 3층 대합실로 이동하면서 양측은 잠시 스쳐 지나갔지만, 귀성 인파와 취재진 등에 가려 눈길을 주고받거나 대화를 할 기회는 없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2,000
    • +0%
    • 이더리움
    • 310,700
    • -1.52%
    • 리플
    • 327.2
    • -0.06%
    • 라이트코인
    • 89,100
    • +1.71%
    • 이오스
    • 4,858
    • +0.23%
    • 비트코인 캐시
    • 444,200
    • -1.4%
    • 스텔라루멘
    • 83.24
    • -1.43%
    • 트론
    • 23.77
    • -0.96%
    • 에이다
    • 69.03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700
    • -3.34%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7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11,270
    • +0.27%
    • 70.5
    • -2.35%
    • 제트캐시
    • 72,100
    • -2.17%
    • 비체인
    • 7.858
    • -0.2%
    • 웨이브
    • 1,675
    • -3.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1.79%
    • 퀀텀
    • 2,832
    • -1.77%
    • 오미세고
    • 1,312
    • +0.92%
    • 체인링크
    • 4,862
    • -4.85%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0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