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메리츠증권, 글로벌 바이오 회사 투자해 126억 수익...수익률 165%

입력 2020-01-20 11:24

신기술금융 투자로 ‘잭팟’...수익 다변화 ‘청신호’

(자료제공=메리츠종금증권)
(자료제공=메리츠종금증권)
메리츠종금증권이 바이오 회사에 투자해 165%의 수익률을 올리는 등 수익 구조 다변화에 성공하고 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글로벌 바이오기업 투자에 초점을 맞춘 ‘메리츠-엔에스 글로벌바이오투자조합 1호’가 126억 원의 투자수익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메리츠-엔에스 글로벌 바이오투자조합 1호’(이하 글로벌바이오조합)는 2018년 5월 만기 7년에 총 290억 원 규모로 결성된 신기술조합으로 2019년 12월까지 해외 비상장사 7곳과 국내 상장사 1곳을 포함 총 175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부적으로는 NextCure Inc, Constellation Pharmaceuticals Inc 및 에이치엘비에 47억 원을 투자해 126억 원을 거둬들였다. 수익률은 165.4%에 달하며 1년 7개월 만에 출자원금의 57%를 회수해 출자자에게 배분했다. 7년 만기의 장기투자를 목표로 만든 펀드임에도 불과 1년 7개월 만에 목표를 초과하는 성과를 냈다. 투자 시점에 비상장사였던 미국 바이오 벤처회사 6곳 중 5곳이 현재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잔여 포트폴리오 역시 투자원금 대비 평균 83.8%(2019년 12월 31일 기준)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메리츠증권 신기술금융 총괄 노영진 본부장은 “해외는 이미 수십 년간 신약개발회사에 대한 벤처투자가 진행돼 충분한 경험치가 축적돼 있다”며 “같은 임상 단계라도 미국 바이오 벤처 회사가 국내보다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으며 현지 벤처캐피탈과 함께 공동투자를 진행해 안정성을 보강했다”라고 덧붙였다.

메리츠증권 신기술금융팀의 운용원칙은 ‘책임 투자’와 ‘빠른 투자금 회수’이다. 철저한 분석과 함께 회사의 자기자본을 10~30%까지 출자해 책임 있는 위탁운용사(GP)의 역할을 수행하며, 수익을 적절한 시점에 지체 없이 회수해 출자자들에게 분배한다. 2019년에 결성한 프로젝트 조합의 경우 상장사 나무가에 투자해 5개월 만에 20.4% 이익을 거두며 출자원금의 55%를 거둬들이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도 내고 있다.

현재 메리츠증권의 신기술조합은 기관과 소수의 개인 전문투자자들만을 대상으로 모집을 하였음에도 2019년 말 기준 1000억 원이 넘는 AUM(운용자산)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 또한 원칙을 지키는 내실있는 투자로 경쟁력 있는 상품을 출시하고, 이를 토대로 점진적으로 펀드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글로벌바이오조합의 성공적 안착으로 메리츠증권의 투자영토 확장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존 강점인 기업금융(IB)부문 강화의 일환으로 인프라, 항공기, 해외 M&A 인수금융 등으로 수익처가 다각화됐으며, 이번 성과를 기점으로 글로벌 벤처투자 역시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로 메리츠증권은 지난 10월 6억8590만 달러 규모의 항공기 투자 거래를 완료하며 세 번째 항공기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또 글로벌 사모펀드인 KKR이 진행한 대규모 인수합병(M&A)에 국내 금융사로는 단독으로 인수금융을 주선하는 등 대체투자 부문에서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5,000
    • -0.84%
    • 이더리움
    • 318,400
    • -1.36%
    • 리플
    • 325.9
    • -2.92%
    • 라이트코인
    • 90,500
    • -3.16%
    • 이오스
    • 4,985
    • -2.25%
    • 비트코인 캐시
    • 463,600
    • -1.02%
    • 스텔라루멘
    • 84.1
    • -2.38%
    • 트론
    • 24.42
    • -1.61%
    • 에이다
    • 70.98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2,200
    • -0.93%
    • 모네로
    • 97,550
    • +0%
    • 대시
    • 123,800
    • -3.43%
    • 이더리움 클래식
    • 11,180
    • -4.03%
    • 71.48
    • -1.3%
    • 제트캐시
    • 73,650
    • -1.14%
    • 비체인
    • 8.263
    • +1.79%
    • 웨이브
    • 1,685
    • -1.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3
    • -5.16%
    • 비트코인 골드
    • 11,970
    • -3.47%
    • 퀀텀
    • 2,852
    • -2.7%
    • 오미세고
    • 1,301
    • -3.41%
    • 체인링크
    • 4,890
    • -4.68%
    • 질리카
    • 8.83
    • -1.12%
    • 어거
    • 16,040
    • -0.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