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CES 2020] 현장 찾은 CEO들 '열공' 모드…규제혁신 부족 목소리도

입력 2020-01-09 13:42 수정 2020-01-09 16:16

박정원 두산 회장ㆍ구자은 LS엠트론 회장 ㆍ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주요 부스 돌며 미래 고민

▲8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0' 현장을 찾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왼쪽)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두산그룹 부회장). 가장 먼저 두산그룹 부스를 방문한 후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 라스베이거스=송영록 기자 )
▲8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0' 현장을 찾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왼쪽)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두산그룹 부회장). 가장 먼저 두산그룹 부스를 방문한 후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 라스베이거스=송영록 기자 )
국내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대거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라스베이거스를 찾았다.

전시에 참여한 기업 CEO는 자사 부스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 기업들의 전시관을 돌며 업계 최신 동향 파악에 주력했다. 전시관을 마련하지 않은 기업의 일부 CEO역시 개별적으로 CES 현장을 찾아 미래 사업을 위한 '열공모드'에 돌입했다.

8일(현지시간) 오전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박지원 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함께 CES 2020 전시장을 둘러봤다. 두산은 이번에 사상 처음으로 CES에 참가했다.

박 회장은 로보틱스, 드론, 인공지능(AI) 등이 전시되는 사우스 홀에 위치한 두산 부스를 시작으로, 센트럴홀에 위치한 삼성전자 등을 비롯해 노스(North) 홀까지 오가며 국내외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했다.

박 회장은 특히 AI, 드론, 5G(5세대 이동통신), 협동로봇, 사물인터넷(IoT), 모빌리티 등 두산 사업과 연관된 기술을 중심으로 최신 트렌드를 꼼꼼히 살폈다.

CES 현장을 살펴본 박 회장은 경영진에게 “우리 사업 분야에서 최신기술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과 실천을 해야 한다”면서 “올해 CES에서 우리가 제시한 미래 모습을 앞당기는 데 힘을 기울여 나가자”고 말했다.

▲구자은 LS 미래혁신단장(오른쪽)이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 참관해 Protecto(프랑스 혁신상 수상 스타트업 업체)의 IoT기반 데이터분석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S)
▲구자은 LS 미래혁신단장(오른쪽)이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 참관해 Protecto(프랑스 혁신상 수상 스타트업 업체)의 IoT기반 데이터분석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S)
구자은 LS그룹 미래혁신단장 겸 LS엠트론 회장도 CES를 찾았다. LS그룹이 전시관을 따로 마련하진 않았지만 구 회장은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두산 등 한국 기업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슈나이더 일렉트릭 등의 전시관을 방문했다. 그는 최신 기술 트랜드를 직접 경험하고 4차 산업 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구 회장은 "이번 CES에서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단순한 기술, 제품이 아닌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결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소개하고 있다"며 "우리 LS도 이러한 솔루션 관점의 시각으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비공식 일정으로 전시관을 돌아봤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최근 차세대 폴더블폰의 핵심 소재인 투명 PI 필름과 수소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연료전지용 막전극접합체(MEA) 등에 역점을 두고 있는 만큼 관련 전시를 눈여겨보고 관계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별도의 비즈니스 미팅 일정이 있어 간 것은 아니다"라며 "장 사장 개인적으로 시장 동향이나 업계 최신 소식을 보기 위해 참관했다"고 설명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가 CES 2020 삼성전자 전시관의 QLED 8K 존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송영록 기자 syr@)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가 CES 2020 삼성전자 전시관의 QLED 8K 존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송영록 기자 syr@)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은 두산과 삼성전자 부스 등을 방문했다. 특히 두산 부스를 참관한 후 정부의 규제 강화에 쓴소리도 내뱉었다.

박 회장은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삼성 부스를 돌아본 후 "디스플레이와 모바일은 삼성이 세계 톱이라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두산 전시장에 대해서는 "우리도 준비를 많이 했는데, 우리가 중국보다 존재감(Presence)이 못한 게 안타깝다"고 했다.

특히 드론을 예로 들며 "규제의 틀 때문에 발전을 못 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규제 혁신을 못 하겠단 논리를 가진 분들은 여기 오면 설 땅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대기업, 중견기업들이 열심히 해서 돈을 벌어왔지만, 미래는 그분들이 다 하는 건 아니다"라며 "미래를 막는 일을 하진 않았는지 우리 사회가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 사회, 경제 모든 지도자가 우리가 익숙한 자랑스러운 그늘에서 미래를 여는 노력을 얼마나 했는지 뼈를 깎는 반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전날 서울시가 주최한 '유레카 서울 인 CES(Eureka Seoul in CES)'에 참가해 축사했고, 이날은 한글과컴퓨터그룹과 두산 등 한국 참가기업과 스타트업의 부스를 함께 둘러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3,000
    • -0.82%
    • 이더리움
    • 318,200
    • -1.27%
    • 리플
    • 325.5
    • -2.66%
    • 라이트코인
    • 90,500
    • -3%
    • 이오스
    • 4,982
    • -2.03%
    • 비트코인 캐시
    • 462,500
    • -1.07%
    • 스텔라루멘
    • 83.82
    • -2.81%
    • 트론
    • 24.38
    • -1.46%
    • 에이다
    • 70.81
    • -2.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2,000
    • -0.81%
    • 모네로
    • 97,600
    • +0.05%
    • 대시
    • 124,000
    • -3.05%
    • 이더리움 클래식
    • 11,210
    • -3.78%
    • 71.48
    • -1.3%
    • 제트캐시
    • 73,650
    • -1.14%
    • 비체인
    • 8.268
    • +1.85%
    • 웨이브
    • 1,686
    • -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2
    • -5.08%
    • 비트코인 골드
    • 12,030
    • -3.14%
    • 퀀텀
    • 2,854
    • -2.59%
    • 오미세고
    • 1,298
    • -3.64%
    • 체인링크
    • 4,914
    • -4.21%
    • 질리카
    • 8.83
    • -1.13%
    • 어거
    • 15,850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