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돈 들어온다'는 은행 달력 랭킹 2위 '국민은행'...1위는?

입력 2020-01-06 08:25

2100만 회원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지난 12월 한 달 동안 국내 5대 은행(신한, 국민, 하나, 우리, 농협)에서 제작한 ‘은행 달력’ 중고거래 순위를 집계한 결과, 우리은행이 264건으로 가장 많았다.

6일 중고나라에 따르면 우리은행에 이어 2위를 기록한 달력은 KB국민은행으로 192건이다. 그 뒤로 NH농협은행(164건), 신한은행(117건), KEB하나은행(103건)이 차지했다.

요즘은 스마트폰으로 일정을 관리해 종이 달력에 대한 수요가 많지 줄었지만 은행 달력은 예외다. 예로부터 '집에 걸어두면 돈이 들어온다'는 속설이 있어 전국 각 지점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정도로 인기가 높다.

현재 중고나라에서 거래되는 은행 달력 시세는 은행 브랜드에 따른 차이는 없다. 다만 ‘VIP 고객 벽걸이용’은 1만원, ‘일반 고객 벽걸이용’ 5000원 등 고객 등급별로 배포된 달력 간에는 2배 차이가 난다. 이는 종이 품질과 VIP 고객용 달력에는 유명 화가 작품이 실리는 등 완성도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고나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하려고 중고나라를 많이 이용하지만 은행 달력처럼 시중에서 구할 수 없는 한정판 상품이나 희귀템을 구입하기 위한 분들도 상당히 많다”며, “중고나라 회원 한 명, 한 명이 1인 가게가 되는 세포마켓(cell market) 특성상 진귀한 제품이 많이 올라온다”고 말했다.

한편, 중고나라 앱은 2016년 거래액 881억원을 시작으로 2017년 2943억원, 2018년 3421억원, 2019년 5000억원 등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후발 주자임에도 국내 최대 세포마켓이라는 점을 내세워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604,000
    • +3.03%
    • 이더리움
    • 201,900
    • +3.12%
    • 리플
    • 272.1
    • +2.29%
    • 라이트코인
    • 69,700
    • +2.12%
    • 이오스
    • 4,628
    • +1%
    • 비트코인 캐시
    • 444,400
    • +6.78%
    • 스텔라루멘
    • 70.37
    • +2.49%
    • 트론
    • 22.17
    • +11.07%
    • 에이다
    • 63.38
    • +8.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8,800
    • -1.43%
    • 모네로
    • 77,550
    • +3.4%
    • 대시
    • 134,700
    • +4.5%
    • 이더리움 클래식
    • 14,020
    • +16.83%
    • 48
    • +3.29%
    • 제트캐시
    • 69,250
    • +10.45%
    • 비체인
    • 6.605
    • +0.49%
    • 웨이브
    • 1,019
    • +2.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0.63%
    • 비트코인 골드
    • 13,360
    • -0.37%
    • 퀀텀
    • 2,371
    • +2.6%
    • 오미세고
    • 951.1
    • +3.95%
    • 체인링크
    • 3,119
    • +4.66%
    • 질리카
    • 5.999
    • +3.86%
    • 어거
    • 16,72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