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제약강국 되려면 파격 인센티브ㆍ규제완화 정책 필요”

입력 2019-12-19 06:00

제약바이오협회 정책보고서 발간…‘글로벌 진출과 오픈이노베이션’ 특집 구성

(자료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자료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 빅파마로부터 적극적인 투자를 유치하며 급성장한 주요 제약강국들은 바이오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파격적인 인센티브 정책과 규제완화 등이 선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책보고서 ‘KPBMA 브리프(Brief)’ 제19호를 발간했다. ‘글로벌 진출과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혁신)’ 특집으로 구성한 이번 정책보고서에는 국내 제약산업의 선진시장 진출과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력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전략을 담았다.

이상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바이오정책팀장은 ‘제약 R&D의 국제화와 글로벌 제약 기업 유치를 위한 각 국의 인센티브 현황’을 주제로 싱가포르, 중국, 아일랜드의 글로벌 기업 유치 현황과 인센티브 운영 형태를 조명했다. 이들은 자국의 R&D 육성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은 국가들이다.

싱가포르와 아일랜드는 10%대 낮은 세율을 부과해 글로벌 기업의 투자를 유치했다. 중국 역시 첨단기술 기업에는 국내외 기업을 가리지 않고 15% 법인세율을 적용하며 특정기간 면세 기간도 부여하는 등 기업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했다.

한국도 글로벌 기업 투자 유치를 위해 인센티브와 조세, 재정지원 등을 시행하고 있으나, 국내 기업에 대한 투자지원이 적어 글로벌 기업과 협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생태계 조성에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홍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팀장은 ‘미국·유럽 현장에서 본 선진시장 진출의 시사점’을 주제로 한 원고에 최근 약 3만㎞의 여정을 마무리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대표단의 생생한 현장 분위기를 담았다. 이 팀장은 “선진 시장은 이미 여러 바이오 클러스터를 포함한 제약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도 이러한 생태계에 뛰어들어 활발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혁신 신약 개발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철 씨제이헬스케어 CP팀장은 ‘부패방지를 위한 글로벌 협업과 국내 제약사의 글로벌 진출’을 주제로 한 원고에서 글로벌 진출을 위한 윤리적인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진희 이화여대 약대 제약산업학과 연구원은 ‘개량신약 제도 및 현황에 관한 고찰’을 통해 우리나라의 개량신약 도입 효과와 중요성을 피력했으며, 김명중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의약품 광고심의 30주년 의약품 광고의 역사와 나아갈 길’을 통해 133년 한국 광고 역사 속 제약광고의 흐름과 가치를 조명했다.

정찬웅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홍보조사팀장은 다양한 고용지표를 통해 제약바이오산업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성과를 소개하고, 작년부터 열리고 있는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가 일자리 창출의 장이자 산업홍보의 무대임을 시사했다.

이번 정책보고서는 협회 홈페이지 내 KPBMA 자료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0,000
    • -2.08%
    • 이더리움
    • 156,500
    • -0.82%
    • 리플
    • 209.5
    • -2.47%
    • 라이트코인
    • 46,850
    • -0.97%
    • 이오스
    • 2,647
    • +0.27%
    • 비트코인 캐시
    • 258,100
    • -1.11%
    • 스텔라루멘
    • 48.23
    • -0.99%
    • 트론
    • 13.58
    • -1.38%
    • 에이다
    • 35.66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700
    • -1.05%
    • 모네로
    • 56,650
    • -2.24%
    • 대시
    • 77,400
    • -1.21%
    • 이더리움 클래식
    • 6,120
    • +4.88%
    • 44.32
    • -1.93%
    • 제트캐시
    • 35,970
    • -1.94%
    • 비체인
    • 3.5
    • -2.91%
    • 웨이브
    • 982
    • -2.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4.8
    • -1.32%
    • 비트코인 골드
    • 8,460
    • -1.23%
    • 퀀텀
    • 1,436
    • -1.51%
    • 오미세고
    • 594.9
    • -0.85%
    • 체인링크
    • 2,561
    • -1.54%
    • 질리카
    • 4.49
    • -1.17%
    • 어거
    • 11,990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