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쇄신과 혁신’ 강조했지만…또다시 ‘리더십 논란’ 휩싸인 황교안 대표

입력 2019-12-05 14:40 수정 2019-12-05 14:42

인사 놓고 '친황체제' 비판 나와…원내대표 임기 처리 과정 '후폭풍'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간의 단식 투쟁을 통해 '쇄신과 혁신'을 강조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 월권 논란 등 리더십 논란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처리 과정에서 당내 비판이 끊이지 않는 데다 주요 당직 인사에 친박ㆍ영남 임명 공식을 되풀이해서다. 이 때문에 내년 총선을 4개월 앞두고 황 대표가 인적 쇄신 기회를 놓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황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단식을 시작한 지난달 20일 이후 보름 만에 주재했다. 그동안 황 대표 등 지도부는 패스트트랙 협상과 대책은 '원내지도부 소관'이라며 손 놓고 있었지만, 한국당을 제외한 '4+1' 공조가 본회의 상정까지 내달리는 것을 지켜만 볼 수 없는 시점이다.

그러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4일)에 이어 이날도 회의에 불참했다. 사실상 원내대표 부재 상태가 되면서 한국당은 여야 협상 과정에서 소외되는 등 협상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당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패스트트랙을 저지할 뚜렷한 대책도 없이 원내지도부 공백 사태만 초래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전날 불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원내대표 교체 결단과 관련해 "아주 잘못된 결정"이라며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모여 있는 의원총회에서 결정해야 하는 게 저는 상식적인데 황 대표가 크게 실수했다고 생각한다. 이는 제왕적 당 대표의 모습"이라고 밝혔다.

역시 불출마 선언을 한 김세연 의원도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문제를 권한이 전혀 없는 최고위에서 사실상 결정을 해 버린 건 정당의 존립 기반인 당헌을 무시한 것"이라며 "국가로 치면 헌법을 무시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직도 저렇게 대표의 친정 체제를 강화하는데 우리가 들어가야 하나라고 생각할 수 있어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반면 전략기획부총장에 발탁된 송언석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친황 체계 구축'이라는 비판에 대해 "과도한 해석"이라며 "(황 대표가) 당내에 계파가 없다고 오래전부터 이야기를 했고, 우리는 국민과 함께 싸워나가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특정인이 친황이니 아니니 하는 표현들은 좀 적절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솔직히 말하면 국민은 ‘당 혁신 동력이 될 사람만 아쉽게 나가고 정작 불출마할 사람은 요지부동’이라고 한다”며 강도 높은 인적 쇄신을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최고위 종료 후 '4+1' 공조에 관한 향후 전략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원내협상은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간의 일로, 한국당은 이제 원내대표 교체기에 있다"며 "한국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진정성도 담보되지 않은 채 근거 없는 협의체를 거론하는 데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4,000
    • -6.88%
    • 이더리움
    • 156,700
    • -6.84%
    • 리플
    • 213
    • -2.34%
    • 라이트코인
    • 46,800
    • -4.1%
    • 이오스
    • 2,630
    • -7.17%
    • 비트코인 캐시
    • 257,000
    • -7.25%
    • 스텔라루멘
    • 48.78
    • -5.54%
    • 트론
    • 13.73
    • -3.92%
    • 에이다
    • 35.28
    • -4.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600
    • -11.3%
    • 모네로
    • 58,700
    • -6.83%
    • 대시
    • 79,100
    • -8.77%
    • 이더리움 클래식
    • 5,795
    • -7.35%
    • 45.19
    • -5.08%
    • 제트캐시
    • 36,580
    • -7.74%
    • 비체인
    • 3.612
    • -8.21%
    • 웨이브
    • 1,013
    • -8.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7.9
    • -6.41%
    • 비트코인 골드
    • 8,575
    • -7%
    • 퀀텀
    • 1,450
    • -6.09%
    • 오미세고
    • 604.7
    • -4.17%
    • 체인링크
    • 2,579
    • -7.2%
    • 질리카
    • 4.551
    • -4.59%
    • 어거
    • 12,180
    • -5.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