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여전채 34%가 파생결합증권 헤지용으로 쓰인다

입력 2019-12-03 07:37

최악의 경우라도 스프레드 15bp영향

내년 파생결합증권 헤지용으로 여전채의 약 34%(17조 원)가 수요될 것으로 보인다.

3일 투자은행(IB)업계와 동부증권에 따르면 현재 파생결합증권 잔액은 117조 4000억원(ELS 76조 원, DLS 41조 4000억 원)이다.

이는 채권 현물로 헷지 된다. 이중 여전채 비중은 16.6%(13조6000억 원)이다. 인 더 머니 상태의 ELS 실질만기는 0.8년이다. 이를 헤지용 여전채 잔액으로 나누면 17조(13조6000억 원/0.8년)이 파생결합증권 헤지용 수요다.

이를 근거로 한 내년 헤지수요 비중은 34% 가량이다. 내년 예상 여전채 발행잔액 50조원을 놓고 계산한 것이다.

동부증권 이혁재 연구원은 “분기별 증권사의 채권보유 순증과 여전채 순발행을 비교하면 여전채 발행의 28%, 기관별 순매수 자료에 근거한 계산은 30%가 헤지수요다”면서 “결과적으로 여전채의 30%가 헤지용으로 매입되고 있다”고 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0,000
    • -1.5%
    • 이더리움
    • 172,300
    • -0.92%
    • 리플
    • 264
    • -0.75%
    • 라이트코인
    • 52,800
    • -0.75%
    • 이오스
    • 3,174
    • -0.44%
    • 비트코인 캐시
    • 246,300
    • -1.4%
    • 스텔라루멘
    • 64.6
    • -0.62%
    • 트론
    • 16.9
    • -2.31%
    • 에이다
    • 44.6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300
    • -2.02%
    • 모네로
    • 63,150
    • -0.86%
    • 대시
    • 60,750
    • -2.33%
    • 이더리움 클래식
    • 4,503
    • -1.53%
    • 41.8
    • -0.71%
    • 제트캐시
    • 34,140
    • -1.19%
    • 비체인
    • 7.84
    • -5.54%
    • 웨이브
    • 664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3.52%
    • 비트코인 골드
    • 7,000
    • +0.21%
    • 퀀텀
    • 2,023
    • -1.61%
    • 오미세고
    • 862
    • -1.49%
    • 체인링크
    • 2,363
    • -3.9%
    • 질리카
    • 7.4
    • +0%
    • 어거
    • 12,10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