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시, ‘결핵집단발생 가정’ 5개권역 공동대응 최초 실전 훈련

입력 2019-11-22 06:00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서울시는 결핵 발생 시 초기대응을 담당하는 자치구와 유관기관이 함께 모여 실전형 ‘결핵 집단 발생 대응 토론기반 도상훈련’을 지자체 최초로 실시한다.

22일 서울시는 “‘결핵집단발생 대응 토론기반 훈련’은 이날 25개구, 감염병관리지원단, 대한결핵협회 등 100여 명이 참여한다”며 “결핵 집단 발생 시 실제 상황과 같은 훈련으로 기관간 대응력을 높이고, 결핵 역학 조사담당자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 훈련에서 25개구 훈련조를 5개조(집단 결핵 발생 시 공동대응할 수 있는 권역별 편성)로 도심권, 동북권, 서북권, 서남권, 동남권으로 5개구씩 편성하고, 참여 기관을 배치하는 방식으로 실제 감염병 대응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진행한다.

훈련 진행은 먼저 결핵 집단 발생 실제 사례를 통한 역학 조사절차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사전 교육을 받은 후, 시나리오를 활용해 제한된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고 교육ㆍ훈련 효과를 높인다.

이어 의료기관과 학교 내 결핵환자가 발생한 각각의 사례를 기반으로시나리오에 따라 ‘토론기반 도상훈련’을 실시, 5개 조가 대응 과정을 토론한다. 토론결과 발표 후, 심사위원 평가를 통해 피드백을 현장에서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 결핵 신규환자는 2011년 최고치(1만3179명) 이후 8년 연속 감소추세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OECD회원국 중 결핵발생률이 가장 높은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결핵발생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낮추고자 다각적인 결핵퇴치 전략의 하나로 이번 훈련을 진행한다. 또 2022년까지 결핵발생률을 인구 10만 명당 40명으로 낮추는 목표로 결핵대책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이번 훈련을 통해 결핵환자 집단 발생 대비 감염병 대응 최일선에 있는 보건소와 유관기관이 단계적 조치 훈련을 함께 진행함으로써 유사시 현장 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50,000
    • -1.06%
    • 이더리움
    • 187,400
    • -1.06%
    • 리플
    • 256.9
    • -0.96%
    • 라이트코인
    • 62,350
    • -1.81%
    • 이오스
    • 4,141
    • -2.63%
    • 비트코인 캐시
    • 364,400
    • -1.49%
    • 스텔라루멘
    • 65.59
    • -2.18%
    • 트론
    • 18.87
    • -1.2%
    • 에이다
    • 50.68
    • -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6,700
    • -2.01%
    • 모네로
    • 72,300
    • +0.07%
    • 대시
    • 115,600
    • -3.1%
    • 이더리움 클래식
    • 9,805
    • -2.24%
    • 45.05
    • -1.34%
    • 제트캐시
    • 56,850
    • -1.64%
    • 비체인
    • 6.557
    • +0.57%
    • 웨이브
    • 1,001
    • -0.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5
    • -1.52%
    • 비트코인 골드
    • 11,750
    • +0.69%
    • 퀀텀
    • 2,189
    • -0.86%
    • 오미세고
    • 889.7
    • -1.82%
    • 체인링크
    • 2,877
    • -1.3%
    • 질리카
    • 5.72
    • -0.68%
    • 어거
    • 17,020
    • +3.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