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올해 3분기 건축 인허가 물량 13.5%↓…상업·주거용 감소

입력 2019-11-13 11:00 수정 2019-11-13 11:06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올해 3분기 건축 인허가 물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줄었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건축 인허가 동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5% 감소한 5만9159동으로 집계됐다. 면적은 같은 기간 13.2% 줄어든 3368만㎡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의 건축 인허가 면적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 감소한 1643만7000㎡로, 지방은 25.0% 줄어든 1724만3000㎡로 각각 조사됐다.

용도별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공업용(7.1%), 기타(8.5%), 문교사회용(45.1%) 순으로 늘었다. 반면 상업용(18.5%), 주거용(32.5%) 순으로 줄었다. 아파트의 건축 인허가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22.8% 감소한 749만2000㎡, 동수는 25.4% 감소한 868동으로 나타났다.

준주택의 건축 인허가 면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 감소한 147만4000㎡, 동수는 13.1% 감소한 479동이다. 준주택이란 주택 이외 건축물과 그 부속토지로서 주거시설로 이용 가능한 시설 등으로 다중생활시설, 오피스텔, 기숙사를 말한다.

올해 3분기 최대 인허가 면적은 58만6000㎡로 나타났다.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에 있는 건축물이다. 허가받은 1~5층 건축물은 5만5762동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6% 감소했고, 30층 이상은 144동으로 17.2% 줄었다.

3분기 착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5.5% 감소한 2325만2000㎡, 동수는 6.2% 감소한 4만7178동이다. 용도별 착공 면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기타(10.8%)는 증가한 반면, 문교사회용(10.9%), 공업용(11.7%), 주거용(18.3%), 상업용(31.6%) 순으로 감소했다. 기타에는 농수산용(축사, 온실), 공공용(공공청사, 방송국) 등이 포함된다.

아파트의 경우 착공 면적이 전년 동기 대비 12.0% 감소한 403만3000㎡, 동수는 6.7% 증가한 592동으로 각각 나타났다. 착공된 1~5층 건축물은 전년 동기 대비 6.0% 감소한 4만5291동으로, 30층 이상은 38.2% 줄어든 42동으로 각각 조사됐다.

아울러 3분기 준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3397만2000㎡, 동수는 5.9% 감소한 4만9827동으로 나타났다. 아파트의 준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5.3% 감소한 975만6000㎡, 동수는 13.0% 감소한 1328동으로 각각 집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86,000
    • -2.26%
    • 이더리움
    • 166,400
    • -1.71%
    • 리플
    • 253.5
    • -1.59%
    • 라이트코인
    • 50,700
    • -2.31%
    • 이오스
    • 3,011
    • -1.6%
    • 비트코인 캐시
    • 241,000
    • -2.63%
    • 스텔라루멘
    • 59.5
    • -3.6%
    • 트론
    • 16.25
    • -1.46%
    • 에이다
    • 42.37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200
    • -0.92%
    • 모네로
    • 59,850
    • -2.44%
    • 대시
    • 58,250
    • -1.35%
    • 이더리움 클래식
    • 4,441
    • -1.68%
    • 40.8
    • -2.9%
    • 제트캐시
    • 37,870
    • -1.89%
    • 비체인
    • 6.31
    • -8.28%
    • 웨이브
    • 815
    • +12.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2.81%
    • 비트코인 골드
    • 6,555
    • -1.06%
    • 퀀텀
    • 2,067
    • -4.92%
    • 오미세고
    • 830
    • +0.61%
    • 체인링크
    • 2,347
    • -3.26%
    • 질리카
    • 6.201
    • -3.71%
    • 어거
    • 11,470
    • -4.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