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학부모 10명 중 8명, '정시 확대' 찬성…"대입 공정성 때문"

입력 2019-11-11 09:26 수정 2019-11-11 09:26

(사진제공=윤선생)
(사진제공=윤선생)

최근 정부가 대입 정시모집 비중을 확대할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학부모 10명 중 8명이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58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3.2%가 대입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해 ‘찬성한다’고 답했다.

11일 설문 결과에 따르면 찬성하는 학부모들은 ‘정시 전형이 공정하다고 생각하기 때문’(63.2%)을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로 꼽았다. 이어 ‘내신은 학교별 편차 있지만 수능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53.6%), ‘내신 성적이 부진해도 수능으로 대입 준비가 가능할 것 같아서’(33.7%), ‘학생생활기록부에 대한 부담감을 줄일 수 있을 것 같아서’(23.2%), ‘EBS 등을 활용해 사교육비가 절감될 것 같아서’(20.1%), ‘재수, N수생에게도 기회가 제공되기 때문에’(5.5%) 등이 있었다.

반면 정시 확대를 반대한다고 응답한 경우는 16.8%로 나타났는데, 이유(복수응답)로는 ‘입시학원 등에 대한 사교육비 부담이 늘어날 것 같아서’(67.3%)가 가장 많았다. ‘과거의 입시위주 교육으로 역행하는 것 같아서’(48.0%), ‘학생의 흥미나 재능이 아닌 수능 점수로 평가하는 것이 오히려 공정하지 못한 것 같아서’(43.9%), ‘현 정부가 추진하는 교육정책 방향과 맞지 않기 때문에’(27.6%), ‘학생의 학교 수업 참여도가 더욱 저조해질 것 같아서’(24.5%), ‘중고등시절 진로에 대한 다양한 경험, 역량을 키울 기회가 줄어들 것 같아서’(8.2%) 순으로 답했다.

‘우리나라 교육 정책이 자주 바뀐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81.4%가 ‘그렇다’고 답했다. ‘보통이다’(14.0%), ‘그렇지 않다’(3.2%), ‘매우 그렇지 않다’(1.4%) 순을 보였다.

또한 전체 학부모의 10명 중 8명 이상은 정부가 새로운 교육 정책을 발표할 때마다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신규 정책으로 자녀가 불이익을 받을까 봐’(64.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일관된 자녀 교육이 어려워서’(55.5%), ‘기존에 해왔던 교육 방식이 소용없게 될까 봐’(44.5%)가 그 뒤를 이었으며, ‘신규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져 자녀가 피해를 볼까 봐’(35.9%), ‘다른 학부모들에 비해 정보 수집이 뒤처질까 봐’(19.4%) 등이 있었다.

교육정책이 바뀔 때 주로 어떻게 정보를 얻고 있는지 물었더니 ‘맘카페, 블로그 등 인터넷 서핑을 통해 정보를 수집한다’(74.0%)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학부모 설명회나 입시설명회에 참여해 정보를 얻는다’(57.9%), ‘주변 학부모들을 통해 정보를 수집한다’(35.4%), ‘사교육 기관에 상담이나 문의를 한다’(31.9%) 순이었다.

입시제도 개선안을 준비하는 교육부에게 바라는 점으로는 ‘단순 정시 확대만이 아닌 종합적인 교육 개편안을 제시했으면 좋겠다’(29.9%)와 ‘장기적인 교육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다’(28.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학생과 학부모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으면 좋겠다’(19.3%), ‘여론에 휘둘리지 말고 확실한 목표가 반영된 정책이면 좋겠다’(13.3%), ‘교육 현장에 종사하는 교사가 참여해 현실적인 정책이 적용됐으면 좋겠다’(9.4%) 등이 있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1,000
    • -1.41%
    • 이더리움
    • 173,700
    • -1.42%
    • 리플
    • 263
    • -2.23%
    • 라이트코인
    • 52,400
    • -2.06%
    • 이오스
    • 3,123
    • -2.68%
    • 비트코인 캐시
    • 245,500
    • -1.8%
    • 스텔라루멘
    • 63.5
    • -2.31%
    • 트론
    • 16.8
    • -1.75%
    • 에이다
    • 43.9
    • -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800
    • +0.44%
    • 모네로
    • 64,450
    • +2.38%
    • 대시
    • 60,10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4,460
    • -2.77%
    • 41.3
    • -2.13%
    • 제트캐시
    • 35,650
    • +4.42%
    • 비체인
    • 7.5
    • -10.29%
    • 웨이브
    • 628
    • -7.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4.09%
    • 비트코인 골드
    • 6,770
    • -3.15%
    • 퀀텀
    • 2,012
    • -0.98%
    • 오미세고
    • 862
    • -1.37%
    • 체인링크
    • 2,538
    • +6.15%
    • 질리카
    • 6.78
    • -8.5%
    • 어거
    • 11,910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