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분양가 상한제 예상대로 지정"… 시장 반응 '냉랭'

입력 2019-11-06 16:37 수정 2019-11-06 17:42

전문가들 "공급 부족 우려에 집값 더 뛸 수도"

“모든 사람들이 이 동네는 100%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발표만 오늘 한 거지 무슨 차이가 있겠어요?”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부동산중개업소에서 일하는 공인중개사 A씨는 6일 국토교통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 발표 이후 시장 반응을 묻자 심드렁하게 말했다. 국토부는 8일부터 반포동을 포함한 서울 27개 동(洞)에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키로 했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 지정에도 시장 반응은 덤덤한 편이다. 시장의 예상대로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일부 지역에만 한해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키로 했기 때문이다. A씨는 “반포동 일대가 분양가 상한제 1순위로 거론되면서 이미 정책이 시세에 선(先) 반영된 상태다. 집을 내놓을 사람은 내놨고 재건축·재개발 조합들도 정책에 맞춰서 대응책을 마련해놨기 때문에 이미 1차 가격 조정이 끝났다”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이후 매물이 추가로 나오고 집값이 안정될 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재건축 조합들의 생각도 비슷하다. 강남구 일원동 일원개포한신아파트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이 지정됐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방향으로 시행될 지는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며 “조합원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재건축 추진 방향을 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로3구역제3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 관계자도 “그동안 아현동 집값이 크게 오른 만큼 분양가 상한제 지역 지정은 예상하고 있었다”며 “앞으로 시장 추이를 지켜보면서 사업 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재건축조합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분양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이라도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거나 인가를 신청한 단지는 내년 4월 28일까지만 입주자 모집 공고를 신청하면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지 않기 때문이다. 서초구 잠원동 한 재건축조합 측에선 “유예 기간 안에 분양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서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가겠다”고 털어놨다.

분양가 상한제의 실효성 자체를 의심하는 시각도 있다. 송파구 잠실동에서 부동산 중개업소를 운영하는 공인중개사 B씨는 “아파트 매입 문의는 줄을 서고 있는데 매물은 하나도 없다. 어차피 이 지역에선 재건축 진행이 더디기 때문에 주민들도 무리해서 매물을 내놓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수요는 분양가 상한제 이전 그대로인데 추가로 나오는 물건이 없으니 집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현동 한 공인중개사는 “아현동의 경우 재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단지가 별로 없다”며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다고 해도 가격에 미치는 영향이 작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0,000
    • -1.22%
    • 이더리움
    • 201,200
    • -1.61%
    • 리플
    • 287
    • -1.37%
    • 라이트코인
    • 61,450
    • -4.28%
    • 이오스
    • 3,499
    • -2.89%
    • 비트코인 캐시
    • 279,700
    • +0.21%
    • 스텔라루멘
    • 71.1
    • -5.58%
    • 트론
    • 18.4
    • -5.64%
    • 에이다
    • 45.9
    • -4.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900
    • -3.2%
    • 모네로
    • 66,650
    • -2.27%
    • 대시
    • 72,900
    • -3.06%
    • 이더리움 클래식
    • 5,040
    • -1.08%
    • 45.4
    • -1.09%
    • 제트캐시
    • 38,010
    • -3.75%
    • 비체인
    • 6.91
    • -4.95%
    • 웨이브
    • 808
    • -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
    • -4.3%
    • 비트코인 골드
    • 8,390
    • -2.5%
    • 퀀텀
    • 2,129
    • -3.01%
    • 오미세고
    • 995
    • -4.6%
    • 체인링크
    • 3,086
    • -3.62%
    • 질리카
    • 7.3
    • -9.32%
    • 어거
    • 13,360
    • -6.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