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LG, CNS 지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 선정

입력 2019-11-06 09:59 수정 2019-11-06 10:43

매각 완료 시 일감 몰아주기 규제 해소… 1조 원 실탄으로 미래 먹거리 발굴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4일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 참석해 권영수 (주)LG 부회장, LG인화원 조준호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광모 LG그룹 회장, LG인화원 조준호 사장,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권영수 (주)LG 부회장. (사진제공=LG그룹)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4일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 참석해 권영수 (주)LG 부회장, LG인화원 조준호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광모 LG그룹 회장, LG인화원 조준호 사장,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권영수 (주)LG 부회장. (사진제공=LG그룹)
㈜LG는 LG CNS의 35% 지분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맥쿼리PE가 제시한 매각 대금은 1조 원 규모로 알려졌다.

LG 측은 “맥쿼리PE는 거래 가격 외에도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와 스마트 물류ㆍ인프라 투자로 축적한 글로벌 역량을 갖췄다”며 “LG CNS의 사업경쟁력 강화, 중장기적 성장 방향 등 경쟁력 있는 협력방안을 제시함에 따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수전 막판까지 치열한 경합을 벌였던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도 좋은 조건을 제시했지만 비가격적 요소에서 맥쿼리 PE가 우위에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LG와 맥쿼리PE는 조만간 본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지분 매각이 마무리 되면 LG그룹은 공정거래법상 일감몰아주기 규제 문제를 모두 해소하게 된다. LG그룹은 구광모 회장 체제 들어 자회사 보유지분을 50% 이하로 낮추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해 왔다.

지난해 구광모 회장과 LG 총수 일가가 보유한 판토스 지분 19.9%를 미래에셋대우에 넘겼다. 또 계열사 서브원의 소모성 자재구매 부문(MRO)을 분할하고, 사모펀드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에 매각했다.

특히 LG그룹은 이번 CNS매각으로 기대한 수준에 가까운 약 1조 원의 매각 자금을 수혈받게 된다. 실탄을 확보한 LG그룹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 활동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구광모 회장은 지난해 LG 경영전략팀장에 인수합병 전문가인 인&컴퍼니 코리아 대표 출신 홍범식 사장을 영입했다. 올해 들어선 지속적으로 전장, 로봇, AI(인공지능) 등 신사업에 대한 연구개발 강화 및 지분 투자 등에 나서고 있다.

LG CNS 역시 맥쿼리PE와의 협업을 통해 새 먹거리 발굴에 힘 쏟을 전망이다. LG CNS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필수 기술인 클라우드, 빅데이터, 블록체인 개발은 물론 구광모 회장 체제에서 강조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실행을 주도하고 있는 핵심 계열사다.

호주에 기반을 둔 맥쿼리 PE는 최근 영국 통신사 KCOM, 덴마크 통신사 TDC 등 인프라 자산에 AI와 IoT, 5G(5세대 이동통신), ICT(정보통신기술) 기술을 접목하는 '스마트 인프라' 사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9,000
    • -3.58%
    • 이더리움
    • 207,100
    • -3.27%
    • 리플
    • 293
    • -3.62%
    • 라이트코인
    • 65,400
    • -4.8%
    • 이오스
    • 3,704
    • -6.39%
    • 비트코인 캐시
    • 287,600
    • -6.71%
    • 스텔라루멘
    • 76.9
    • -7.01%
    • 트론
    • 19.8
    • -8.76%
    • 에이다
    • 49.6
    • -5.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100
    • -6.99%
    • 모네로
    • 68,100
    • -4.82%
    • 대시
    • 75,000
    • -5.06%
    • 이더리움 클래식
    • 5,215
    • -3.34%
    • 46.2
    • -3.55%
    • 제트캐시
    • 39,910
    • -4.38%
    • 비체인
    • 8.49
    • -3.96%
    • 웨이브
    • 839
    • -6.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
    • -4.76%
    • 비트코인 골드
    • 8,685
    • -5.34%
    • 퀀텀
    • 2,244
    • -9%
    • 오미세고
    • 1,069
    • -9.41%
    • 체인링크
    • 3,184
    • -6.82%
    • 질리카
    • 7.54
    • -7.48%
    • 어거
    • 12,350
    • -8.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