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25일 교육관계 장관 소집...대입제도 개편 급물살

입력 2019-10-23 14:51 수정 2019-10-23 15:51

시정연설서 언급한 '정시 확대' 등 논의할 듯

(국회사진취재단)
(국회사진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교육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청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최근 경제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경제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한데 이어 처음으로 교육 문제를 다루기 위해 관계 장관회의를 연다.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른 장관 중에는 누가 참석할지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대입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 논의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교육부도 이미 내달 중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번 회의는 정부와 대통령의 정시 확대 방침을 두고 학부모와 학생들, 그리고 교육계에서도 찬반이 엇갈리는 등 혼란이 빚어지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 조치로 보인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정시비중 상향' 입시제도 개편에 대해 "몇 퍼센트까지 확대할지 비율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가 염두에 두고 있는 적정한 정시 비중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정해진 것은 없다"며 "앞으로 논의가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몇 퍼센트로 늘릴지를 무자르듯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어떤 기준으로 정할지 등도 명확히 해야 한다. 학생부종합전형 보완도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05,000
    • -3.15%
    • 이더리움
    • 182,000
    • -3.55%
    • 리플
    • 276
    • -3.5%
    • 라이트코인
    • 57,400
    • -3.77%
    • 이오스
    • 3,174
    • -4.4%
    • 비트코인 캐시
    • 250,900
    • -5.39%
    • 스텔라루멘
    • 71
    • -0.7%
    • 트론
    • 17.3
    • -4.42%
    • 에이다
    • 44.9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800
    • -0.86%
    • 모네로
    • 61,200
    • -3.24%
    • 대시
    • 66,550
    • -6.14%
    • 이더리움 클래식
    • 4,688
    • -3.74%
    • 43.1
    • -4.01%
    • 제트캐시
    • 35,120
    • -5.29%
    • 비체인
    • 6.3
    • -6.53%
    • 웨이브
    • 755
    • -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1.54%
    • 비트코인 골드
    • 7,905
    • -4.24%
    • 퀀텀
    • 1,996
    • -4.68%
    • 오미세고
    • 930
    • -3.63%
    • 체인링크
    • 2,853
    • -4.49%
    • 질리카
    • 6.75
    • -4.93%
    • 어거
    • 13,120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