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상반기 온라인 음원 스트리밍 매출 110억 달러

입력 2019-10-18 13:32

카운터포인트 조사…전년 대비 18% 증가

(출처=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카운터포인트리서치)

올해 상반기 글로벌 온라인 음원 스트리밍 시장이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1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글로벌 온라인 음원 스트리밍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110억 달러(약 13조 원)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월간 활성 사용자(MAU)는 전년동기대비 21% 증가했으며, 유료 구독 매출은 32% 증가했다. 카운터포인트는 온라인 음원 스트리밍 시장이 2019년 말까지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하며 240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음원 스트리밍 시장은 지난 3년간 연평균성장률 32%를 기록하며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전체 매출의 80%는 구독서비스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광고 및 통신사 등과의 제휴에서 발생했다. 사용자의 수요 증가가 서비스 매출의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업체별로 볼 때 2019년 상반기 시장에서 스포티파이(Spotify)는 글로벌 전체 매출 기준 31%, 구독 서비스 매출의 35%를 차지하며 시장 선두를 달리고 있다. 스포티파이는 강력한 마케팅 전략 및 다양한 산업계화의 협력, 신흥 시장으로의 확장 그리고 팟캐스트에 집중하는 전략을 펼치며 선두자리에 올랐다.

이어 애플이 매출 점유율 25%, 구독 서비스 매출의 20% 점유율로 스포티파이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애플은 자체 서비스 매출에 집중하면서 이용료 할인, 타사와의 협업, 앱 만족도 개선 등의 활동을 통해 앞으로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높은 월간 활성 사용자를 보유한 업체는 텐센트 뮤직으로 QQ뮤직, Kuwo, Kugou등의 계열사를 통해 총 31%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텐센트 뮤직은 자체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 기반을 확보할 수 있었지만, 향후 수익구조에 대한 과제는 남아있다.

카운터포인트는 "온라인 음악 스트리밍 업계의 경쟁은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유료 구독자 수 증가와 함께 효율적 비용관리가 업체들에는 중요할 이슈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01,000
    • -0.15%
    • 이더리움
    • 213,900
    • -1.47%
    • 리플
    • 310
    • -0.96%
    • 라이트코인
    • 69,550
    • +0.36%
    • 이오스
    • 4,015
    • +0.98%
    • 비트코인 캐시
    • 319,200
    • -2.12%
    • 스텔라루멘
    • 87.5
    • +1.74%
    • 트론
    • 22.3
    • -1.33%
    • 에이다
    • 50.5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000
    • -1.6%
    • 모네로
    • 75,100
    • -1.12%
    • 대시
    • 80,5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5,545
    • -0.18%
    • 46.9
    • +1.96%
    • 제트캐시
    • 41,990
    • -1.22%
    • 비체인
    • 8.6
    • +6.7%
    • 웨이브
    • 932
    • +4.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3.93%
    • 비트코인 골드
    • 9,510
    • +1.28%
    • 퀀텀
    • 2,607
    • -1.55%
    • 오미세고
    • 1,212
    • +6.04%
    • 체인링크
    • 3,409
    • -6.24%
    • 질리카
    • 7.81
    • +9.54%
    • 어거
    • 12,790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