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희대 상권, 중대형 상가 공실률 서울 최저… ‘2%’ 불과

입력 2019-10-17 10:34 수정 2019-10-17 14:33

일평균 유동인구 13만명… “높은 매출은 어려워”

▲(자료: 한국감정원·상가정보연구소)
▲(자료: 한국감정원·상가정보연구소)
서울 경희대 인근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서울 상권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대 상권의 유동인구는 같은 대학가 상권인 이화여대 인근 상권보다 5만 명 이상 많았다.

1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지난 1분기 3.9%에서 2%로 낮아졌다. 서울 상권에서 가장 낮은 공실률이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3.2%로 집계됐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경희대 상권을 분석한 결과, 8월 기준 경희대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는 12만9806명으로 월평균 389만418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대문구에 위치한 이대역 상권의 일평균 유동인구(7만 6997명)보다 약 5만명이 많았다.

경희대 상권은 회기역이 가깝고 인근에 서울시립대, 한국외대 등 대학교로 둘러싸여 있다. 유동인구와 유효수요가 풍부한 상권이다. 다만 대학 상권인 만큼 시기에 따라 매출 차이가 크고, 유동인구 대부분이 젊은 층이어서 객단가(소비자 1인당 평균 매입액)가 낮아 높은 매출을 올리기 어렵다는 게 상가정보연구소의 분석이다.

실제 경희대 상권 내 치킨 매장 매출을 추정한 결과, 8월 기준 약 월 1787만 원 매출을 기록했다. 경희대 상권이 위치한 동대문구 평균 매출(2088만 원) 대비 301만 원 낮은 매출이다. 일반 식당(한식) 역시 경희대 상권 월 추정 매출은 887만 원으로 동대문구 평균 매출(1691만 원)보다 804만 원 낮았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경희대 상권 대로변의 한 상가 매물이 보증금 2억 원에 월 임대료 1000만 원으로, 임대료는 상당한 수준이고 권리금도 높은 편”이라며 “점포당 매출에 한계가 있어 합리적인 기준으로 권리금과 임대료가 형성돼야 상권 명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10,000
    • -6.45%
    • 이더리움
    • 187,600
    • -8.58%
    • 리플
    • 285
    • -3.06%
    • 라이트코인
    • 59,450
    • -7.9%
    • 이오스
    • 3,295
    • -9%
    • 비트코인 캐시
    • 261,400
    • -8.92%
    • 스텔라루멘
    • 70.8
    • -5.09%
    • 트론
    • 18
    • -7.22%
    • 에이다
    • 45.3
    • -5.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500
    • -7.54%
    • 모네로
    • 63,450
    • -7.24%
    • 대시
    • 70,800
    • -5.54%
    • 이더리움 클래식
    • 4,911
    • -4.83%
    • 44.9
    • -4.26%
    • 제트캐시
    • 36,790
    • -6.58%
    • 비체인
    • 6.6
    • -8.59%
    • 웨이브
    • 797
    • -4.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6.57%
    • 비트코인 골드
    • 8,170
    • -5.88%
    • 퀀텀
    • 2,075
    • -6.15%
    • 오미세고
    • 953
    • -8.54%
    • 체인링크
    • 2,914
    • -7.29%
    • 질리카
    • 6.55
    • -13.82%
    • 어거
    • 13,130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