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S&P, 한진인터내셔널 등급전망 ‘부정적’ 조정

입력 2019-10-11 08:48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가 한진인터내셔널의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높아지는 리파이낸싱 리스크를 반영한 것으로 ‘B-’ 등급은 유지했다.

11일 S&P에 따르면 한진인터내셔널의 차입금은 총 8억9300만 달러 규모다. 2020년 9월과 10월에 만기가 도래하지만 아직 명확한 리파이낸싱 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S&P는 한진인터내셔널의 예상보다 부진한 영업실적이 재무지표에 추가적인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동사는 2017년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금융가에 위치한 호텔 및 오피스 빌딩인 윌셔그랜드센터의 운영을 시작했지만 아직 초기 안정화 단계에 머물고 있다. 이용률 증가 지연과 예상보다 큰 초기 프로모션 비용 등으로 인해 지난해 4900만 달러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S&P는 동사가 손실폭을 줄여 나가겠지만 향후 12~24개월 동안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또 한진인터내셔널의 영업현금흐름과 유동성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동사의 2019~2020년 연간 상각전영업이익(EBITDA) 규모는 500만~3000만 달러로 추정된다. 이는 연간 조달비용인 4000만~5000만 달러 대비 낮은 수준이다.

오피스 부문의 신규입주 고객을 위한 초기 인테리어 비용은 현금흐름에 부담이 될 수 있다. 모기업인 대한항공의 지원과 한진인터내셔널의 양호한 부동산 자산 가치는 이러한 어려움을 부분적으로 상쇄하는 요인이다.

2020년에 집중된 큰 규모의 차입금 만기는 동사의 유동성에 부담을 줄 전망이다. S&P는 내년 초 리파이낸싱 진척 상황과 유동성 수준을 재평가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4,000
    • +0.12%
    • 이더리움
    • 203,300
    • -0.34%
    • 리플
    • 348
    • +1.75%
    • 라이트코인
    • 64,100
    • +0.31%
    • 이오스
    • 3,509
    • +2.6%
    • 비트코인 캐시
    • 270,600
    • -0.15%
    • 스텔라루멘
    • 75.9
    • +1.88%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6.9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500
    • +0.79%
    • 모네로
    • 68,100
    • -1.8%
    • 대시
    • 79,95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5,370
    • +0.56%
    • 47.4
    • +0.64%
    • 제트캐시
    • 46,140
    • +0.87%
    • 비체인
    • 3.91
    • -0.76%
    • 웨이브
    • 961
    • +2.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8.91%
    • 비트코인 골드
    • 8,930
    • +0.06%
    • 퀀텀
    • 2,000
    • -0.25%
    • 오미세고
    • 936
    • -0.74%
    • 체인링크
    • 3,264
    • +7.02%
    • 질리카
    • 7.13
    • -5.56%
    • 어거
    • 9,445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