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삼성, QD 디스플레이 시대 선언… 13조1000억 원 투자

입력 2019-10-10 11:30

이재용 부회장 "대형 디스플레이 포기 안된다" 발언 후 두달만에 투자 발표

▲지난달 독이 베를린에서 열린 IFA2019에 전시된 삼성 QLED TV(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달 독이 베를린에서 열린 IFA2019에 전시된 삼성 QLED TV(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이 오는 2025년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업에 총 13조1000억원을 신규 투자한다.

최근 중국 업체들의 저가 공세 등으로 수익성이 떨어진 대형 LCD 생산라인을 첨단 '퀀텀닷(QD)' 공정으로 일부 전환하기로 했다. 차세대 기술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초격차 전략'에 따른 선제 투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열고 2025년까지 ‘QD디스플레이’ 생산시설 구축 및 연구개발(R&D)에 총 13조100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대형 디스플레이 기술의 방향을 기존 LCD에서 ‘QD디스플레이’로 전환하고, ‘QD’를 기반으로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갈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1캠퍼스에 세계 최초 ‘QD 디스플레이’ 양산라인인 ‘Q1라인’을 구축한다.

신규 라인은 우선 초기 3만 장(8.5세대) 규모로 2021년부터 가동을 시작해 65인치 이상 초대형 ‘QD디스플레이’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 8세대 LCD 라인을 단계별로 ‘QD’ 라인으로 전환하며,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QD’ 신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기존 LCD 분야 인력을 ‘QD’ 분야로 전환 배치하는 한편, QD 재료연구와 공정개발 전문 인력도 신규로 채용할 방침이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투자가 본격화되면 신규 채용 이외에도 5년간 약 8만1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공급망 안정화 △원천기술 내재화 △부품경쟁력 제고 △신기술 해외유출 방지를 위해 사업 초기부터 소재·부품·장비 등 국내 후방 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잉크젯 프린팅 설비, 신규 재료 개발 등 QD디스플레이 양산기술 확보를 위해 국내 업체들과의 파트너십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내 디스플레이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국내 대학들과 함께 ‘디스플레이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등 산학협력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자연색에 가까운 빛을 내는 반도체 입자인 ‘QD’는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 성장 비전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는 이재용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게 재계 안팎의 평가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말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면서 "지금 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 사업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기술에 대한 투자를 거듭 주문했고, 이에 따라 이번 투자계획이 구체화됐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LG디스플레이에 이어 삼성디스플레이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며 "대한민국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강국'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9,000
    • -6.54%
    • 이더리움
    • 192,100
    • -4.85%
    • 리플
    • 323
    • -5.56%
    • 라이트코인
    • 58,500
    • -6.92%
    • 이오스
    • 3,216
    • -5.69%
    • 비트코인 캐시
    • 248,800
    • -6.85%
    • 스텔라루멘
    • 70.4
    • -5.76%
    • 트론
    • 16.9
    • -5.06%
    • 에이다
    • 50.7
    • -9.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900
    • -7.64%
    • 모네로
    • 62,750
    • -6.41%
    • 대시
    • 74,150
    • -6.49%
    • 이더리움 클래식
    • 5,040
    • -4.18%
    • 43.9
    • -3.52%
    • 제트캐시
    • 42,000
    • -7.73%
    • 비체인
    • 3.55
    • -8.51%
    • 웨이브
    • 846
    • -9.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4
    • +0.35%
    • 비트코인 골드
    • 8,115
    • -8.31%
    • 퀀텀
    • 1,838
    • -6.75%
    • 오미세고
    • 860
    • -6.62%
    • 체인링크
    • 3,107
    • +1.5%
    • 질리카
    • 6.89
    • -1.71%
    • 어거
    • 8,685
    • -7.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