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차 노사 자문위 "미래 차 산업, 서비스업으로…노사 공동 대응해야"

입력 2019-10-06 13:59

노사 외부 자문위 "함께 대응 못 하면 공멸"…자동차 제조 인력 최대 40% 감소 예상

▲현대차 노사가 5월 30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임단협 상견례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노조)
▲현대차 노사가 5월 30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임단협 상견례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노조)

현대자동차 노사 외부 자문위원회가 "미래 자동차 산업의 중심이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이동할 것"이라며 변화에 노사가 함께 대응하지 못하면 공멸하게 된다고 진단했다.

6일 현대차 노사는 최근 울산공장에서 열린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외부 자문위원들에게 미래 고용 문제와 관련한 제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먼저 자문위는 △전동화 △공유경제 △새로운 이동수단 등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라 조립 부문의 부가가치가 지속해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자문위는 미래 자동차 산업의 중심이 서비스업으로 이동하며 디지털화에 속도가 붙을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향후 자동차 제조업 인력이 20~40% 줄어들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

자문위는 이에 대비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생산성을 향상해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는 '하이로드(High Road)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자문위는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노사가 공멸한다는 인식을 함께해야 한다며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유연한 인력 운영 원칙을 마련해 고용안정과 경쟁력 향상을 실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친환경 차 도입에 따라 새로 필요한 부품은 부품업체들과 개방적인 협력관계를 통해 조달하고, 노사가 함께 미래 고용변화에 대한 실태분석을 거쳐 국내공장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을 것도 제언했다.

이문호 자문위 대표는 "이해 당사자가 상호 이해와 협력을 통해 해결하려는 노사공동위원회는 확실한 대응책 중 하나가 될 수 있고 업계에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선희 현대차 노조 4차 산업혁명 대응 팀장은 "노사가 합의한 배치전환 기준 재수립과 정년퇴직자 공정 인력 운영 등에 대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며 "직원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ㆍ체험 활동과 정책연구위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고용안정위 외부 자문위는 친환경 차 확산 추세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다가올 고용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노사 현안에 객관적인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지난 1월 구성됐다.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 조형제 울산대 사회복지학 교수, 여상태 청년희망재단 사무총장,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 등 5명이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72,000
    • +2.24%
    • 이더리움
    • 195,200
    • +2.47%
    • 리플
    • 266
    • +2.07%
    • 라이트코인
    • 68,000
    • +6.83%
    • 이오스
    • 4,543
    • +8.68%
    • 비트코인 캐시
    • 426,200
    • +9.25%
    • 스텔라루멘
    • 68.75
    • +2.32%
    • 트론
    • 19.82
    • +3.5%
    • 에이다
    • 52.29
    • +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0,200
    • +9.46%
    • 모네로
    • 75,300
    • +2.03%
    • 대시
    • 136,600
    • +7.9%
    • 이더리움 클래식
    • 12,000
    • +18.46%
    • 46.45
    • -0.32%
    • 제트캐시
    • 66,000
    • +8.02%
    • 비체인
    • 6.689
    • +1.66%
    • 웨이브
    • 1,002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4
    • +4.22%
    • 비트코인 골드
    • 13,750
    • +4.01%
    • 퀀텀
    • 2,309
    • +4.43%
    • 오미세고
    • 945
    • +4.63%
    • 체인링크
    • 3,051
    • +4.49%
    • 질리카
    • 5.821
    • -0.41%
    • 어거
    • 16,960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