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LH 공공주택 당첨자 10명중 1명은 ‘부적격’

입력 2019-10-03 13:53

신혼희망타운 부적격 당첨자는 36% 육박

▲서울 아파트 밀집촌 모습.
▲서울 아파트 밀집촌 모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공공분양·임대아파트 당첨자 10면 중 1명은 부적격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물량이 많은 10년 임대아파트에서 부적격 판정 건수가 가장 많았고 소득 및 주택 소유 등의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경우도 다수였다.

3일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LH에서 제출받은 ‘2015∼2019년 주택 유형별 부적격 판정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공급한 LH 공공주택에 총 8만2744명이 당첨된 가운데 부적격자 수는 총 9393명으로 11.4%, 부적격 판정 건수는 1만786건으로 13%에 달했다.

소득 기준을 벗어난 경우가 부적격 판정 사유로 가장 많았다. 부적격 판정 전체의 23%(2494건)를 차지한 것이다. 이어 주택이 있으면서 청약한 경우가 21.6%(2327건)였고, 과거 당첨 사실이 있는 경우가 21.11%(2271건)로 뒤를 이었다. 무주택 기간이나 지역 거주기간, 세대주 여부 등의 자격 요건을 못 맞춘 기타 부적격 사유도 26%(2825건)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10년 공공임대주택의 부적격 건수가 총 6347건으로 전체 부적격 건수의 58.8%에 달했다. 10년 공공임대는 최근 5년간 당첨자가 전체의 63%(5만2147명)에 이를 정도로 LH 공급 주택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했다. 국토교통부와 LH는 판교의 분양전환가 문제가 불거지면서 올해부터 10년 공공임대 분양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어 공공분양 주택의 부적격자 수가 3983명으로 36.9%를 차지했다. 신혼희망타운은 308명으로 2.9%, 5년 공공임대는 148명으로 각각 1.4%였다. 특히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총 694명의 당첨자 중 251명이 부적격 처리돼 부적격자 비율이 36.2%에 달했다. 다른 유형의 부적격자 비율이 10∼12% 선인 것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다. 지난해 신혼희망타운이 처음 공급되면서 신청자들이 소득·자산기준 등 요건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LH 아파트 청약 시 부적격자로 판정되면 1년간 신규 청약이 제한된다.

안호영 의원은 “부적격자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청약제도와 자격 기준이 자주 바뀌고 복잡하기 때문”이라며 “청약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청약시스템에서 주택 소유 여부 등 사전검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5,000
    • +0.15%
    • 이더리움
    • 213,300
    • +1.52%
    • 리플
    • 306
    • +0.33%
    • 라이트코인
    • 68,000
    • +1.12%
    • 이오스
    • 3,940
    • +1.26%
    • 비트코인 캐시
    • 310,600
    • +0.39%
    • 스텔라루멘
    • 83.7
    • -0.83%
    • 트론
    • 22
    • +1.38%
    • 에이다
    • 51.4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900
    • -0.14%
    • 모네로
    • 71,900
    • -1.51%
    • 대시
    • 79,150
    • -0.31%
    • 이더리움 클래식
    • 5,390
    • +1.32%
    • 48
    • +2.35%
    • 제트캐시
    • 42,310
    • +0.19%
    • 비체인
    • 8.64
    • +1.05%
    • 웨이브
    • 898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2
    • +8.71%
    • 비트코인 골드
    • 9,265
    • +0.11%
    • 퀀텀
    • 2,506
    • -0.91%
    • 오미세고
    • 1,228
    • +3.02%
    • 체인링크
    • 3,417
    • -1.64%
    • 질리카
    • 7.71
    • -6.66%
    • 어거
    • 12,950
    • +1.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