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9월 FOMC 영향 제한적…코스닥ㆍ중소형주 유리”-유진투자

입력 2019-09-19 08:13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치고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치고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올 두 번째로 금리를 인하한 것이 한국 증시에 제한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 제시됐다. 다만 코스피 시장보다는 코스닥 시장에 조금 더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미국 9월 FOMC 회의는 예상 수준”이라며 “매파적이지도 딱히 비둘기적이지도 않았다”고 평가했다.

허 연구원은 “점도표 상으로 올해와 내년도 추가 인하 폭은 제한적”이라며 “올해 점도표는 지난 6월 2.4%에서 1.9%로 50bp 하향됐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조금만 나빠지면 인하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성명서 상으로 7월과 변화가 없었다”며 “불확실성이 남아있고 지속적으로 관찰할 것이며 경기 확장을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가 유지됐다”고 짚었다.

따라서 허 연구원은 “금번 FOMC 회의가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중립적일 전망”이라며 “현 국면에서 주식시장이 느끼는 부담은 모멘텀 부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적개선이 주가상승의 모멘텀으로 이어질 필요가 있지만 기업 실적 기대가 뚜렷하게 높아지지도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회의가 모멘텀을 강화시켜주는 이벤트는 아니지만 시장 내부 로테이션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코스피보다 코스닥, 대형주보다 중소형주가 유리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 이유로는 “연준 금리 인하 폭이 커진다는 것은 경기 우려가 크다는 의미로 이 경우 대형 우량주 중심의 코스피가 코스닥보다 유리하다”고 짚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7,000
    • -0.67%
    • 이더리움
    • 205,000
    • -0.87%
    • 리플
    • 295
    • -1.99%
    • 라이트코인
    • 64,400
    • -1.68%
    • 이오스
    • 3,622
    • -1.55%
    • 비트코인 캐시
    • 286,600
    • +0.28%
    • 스텔라루멘
    • 74.2
    • -4.01%
    • 트론
    • 19.4
    • -3%
    • 에이다
    • 47.8
    • -3.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600
    • -3.61%
    • 모네로
    • 68,150
    • -1.37%
    • 대시
    • 75,25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5,135
    • -0.58%
    • 47.2
    • +1.72%
    • 제트캐시
    • 39,570
    • -1.1%
    • 비체인
    • 7.19
    • -10.35%
    • 웨이브
    • 835
    • -1.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
    • -5.84%
    • 비트코인 골드
    • 8,635
    • -4.06%
    • 퀀텀
    • 2,220
    • -3.6%
    • 오미세고
    • 1,041
    • -1.89%
    • 체인링크
    • 3,128
    • -3.01%
    • 질리카
    • 7.76
    • -9.03%
    • 어거
    • 13,76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