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화웨이, 美상무부 상대로 소송…“통신장비 압류 풀어달라”

입력 2019-06-22 13:15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IT·가전 박람회인 'CES 아시아 2019'의 화웨이 전시장. (사진제공=연합뉴스)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IT·가전 박람회인 'CES 아시아 2019'의 화웨이 전시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이 자신들의 통신장비를 압류하고 있는 것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21일(현지시간) 화웨이 테크놀로지가 미국 상무부를 상대로 미국 워싱턴 연방법원에 소송장을 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 측 변호인에 따르면 화웨이는 2017년 7월 중국에서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실험실로 컴퓨터 서버와 이더넷 스위치 등 통신장비를 보내 실험을 진행했다. 이를 마치고 장비를 다시 중국으로 돌려보내는 도중 미국이 알래스카에서 장비들을 압류했다.

화웨이 측은 관련 장비를 중국으로 운송하는 데 허가가 필요없었기 때문에 별도 허가를 신청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장비 압류 후 2년 가까이 기다린 점을 지적하며 압류를 풀어주거나 미국 상무부 측에 운송이 위법했다는 결정을 내려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관련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09,000
    • +2.38%
    • 이더리움
    • 193,500
    • +5.33%
    • 리플
    • 271.5
    • +5.31%
    • 라이트코인
    • 70,150
    • +7.84%
    • 이오스
    • 4,506
    • +5.38%
    • 비트코인 캐시
    • 408,400
    • +11.04%
    • 스텔라루멘
    • 70.93
    • +16.93%
    • 트론
    • 20.17
    • +5.55%
    • 에이다
    • 50.98
    • +1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8,800
    • -7.41%
    • 모네로
    • 80,650
    • +8.91%
    • 대시
    • 132,700
    • -5.28%
    • 이더리움 클래식
    • 13,080
    • +38.56%
    • 45.21
    • +13.59%
    • 제트캐시
    • 70,800
    • +25.64%
    • 비체인
    • 7.201
    • +10.8%
    • 웨이브
    • 1,010
    • +2.8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1
    • +5%
    • 비트코인 골드
    • 14,240
    • -4.43%
    • 퀀텀
    • 2,422
    • +12.44%
    • 오미세고
    • 939.4
    • +8.25%
    • 체인링크
    • 3,095
    • +11.29%
    • 질리카
    • 6.103
    • +6.85%
    • 어거
    • 16,960
    • -19.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