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정은 "이희호 여사 서거…심심한 애도와 위로"

입력 2019-06-12 20:08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 모습. 이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연합뉴스)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 모습. 이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이희호 여사)가 서거했다는 슬픈 소식에 접해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고(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에게 보낸 조의문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리희호 녀사(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해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으로 끝나는 조의문에 펜으로 서명했다. 조의문 상단에는 국무위원회 휘장이 금장으로 새겨져 있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보내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의원 등은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받아 빈소로 이동, 이 여사 유족에게 전달했다.

김 위원장의 조화는 흰색 국화꽃으로 꾸며진 원형 화환이었다. 화환은 '고 리희호 녀사(이희호 여사)님을 추모하여, 김정은'이라고 적힌 리본이 달려 있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80,000
    • -0.29%
    • 이더리움
    • 203,800
    • -1.83%
    • 리플
    • 347
    • +0.29%
    • 라이트코인
    • 64,100
    • -1.08%
    • 이오스
    • 3,441
    • -0.78%
    • 비트코인 캐시
    • 271,100
    • -0.7%
    • 스텔라루멘
    • 76.3
    • +2.01%
    • 트론
    • 18.2
    • +0%
    • 에이다
    • 56.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500
    • +2.41%
    • 모네로
    • 68,400
    • -0.73%
    • 대시
    • 79,950
    • -2.14%
    • 이더리움 클래식
    • 5,385
    • +0.94%
    • 46.9
    • -2.49%
    • 제트캐시
    • 46,050
    • +0.44%
    • 비체인
    • 3.9
    • -1.02%
    • 웨이브
    • 943
    • -1.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1
    • +3.83%
    • 비트코인 골드
    • 8,930
    • -1.76%
    • 퀀텀
    • 2,002
    • -0.15%
    • 오미세고
    • 935
    • -0.95%
    • 체인링크
    • 3,228
    • +5.39%
    • 질리카
    • 7.21
    • -3.61%
    • 어거
    • 9,535
    • -2.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