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 제안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국제표준 채택…수소 분야 최초

입력 2019-05-26 11:00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을 적용한 노트북 시제품(사진 제공=산업통상자원부)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을 적용한 노트북 시제품(사진 제공=산업통상자원부)
한국이 제안한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표준이 수소 분야 국내 기술 가운데 처음으로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는 26일 한국이 제안한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을 IEC 국제표준(IEC 62282-6-400)으로 등록했다.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은 노트북이나 휴대폰에 들어가는 소형 수소 연료전지에 전력을 공급하는 기술이다. 기술 개발 초기 단계로 전기 자전거나 전동 카트, 지게차, 무인주행로봇 등 적용 범위가 계속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술 개발을 주도한 이홍기 우석대 에너지공학과 교수는 수소 분야에서 한국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크로 연료전지는 기존 이차전지에 비해 고에너지 밀도, 급속충전, 핫스와프(hot-swapㆍ운영 중인 시스템의 장치ㆍ부품을 교체하는 작업) 등의 신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며 ”안전성이 확보되고 가격조건 등이 만족되면 소형 스마트 기기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속도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 분야에서 한국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올 4월 수소 경제 발전을 위해 2030년까지 수소 분야에서 국내 기술 15건 이상을 국제표준으로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으면 기술 선점과 시장 확대에 디딤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상훈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수소경제 제1호 국제표준 등록은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교두보를 마련한 것”이라며 “수소경제 분야에서 우리가 강점을 가진 기술들을 국제표준으로 적극 반영해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20,000
    • +3.01%
    • 이더리움
    • 207,300
    • +1.72%
    • 리플
    • 348
    • +1.16%
    • 라이트코인
    • 64,950
    • +1.17%
    • 이오스
    • 3,465
    • +1.82%
    • 비트코인 캐시
    • 266,000
    • +5.26%
    • 스텔라루멘
    • 74.9
    • +0.94%
    • 트론
    • 18.3
    • +0%
    • 에이다
    • 56.8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5.42%
    • 모네로
    • 66,250
    • +2.63%
    • 대시
    • 82,000
    • +2.56%
    • 이더리움 클래식
    • 5,350
    • +1.81%
    • 47.9
    • +0.21%
    • 제트캐시
    • 46,110
    • +0.2%
    • 비체인
    • 3.99
    • +0.5%
    • 웨이브
    • 947
    • -0.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3.17%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28%
    • 퀀텀
    • 2,037
    • +2.21%
    • 오미세고
    • 965
    • +5.7%
    • 체인링크
    • 2,860
    • +2.4%
    • 질리카
    • 7.63
    • +1.19%
    • 어거
    • 9,660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