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고생 뒤에서 음란행위 20대 '유죄'..."신체접촉 없어도 '강제추행'"

입력 2019-05-15 21:01

직접적인 신체접촉을 하지 않았어도 성적 수치심과 혐오감을 불러오는 음란행위를 했다면 강제추행에 해당한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재판장 김복형 부장판사)는 15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8) 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앞서 A 씨는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지만, 법정구속 되지 않았고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A 씨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하며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강의 수강과 160시간의 사회봉사,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의 취업 제한 등을 명령한 원심을 그대로 유지했다.

A 씨는 지난해 3월 14일 오후 10시 55분께 춘천시의 한 버스 정류장 벤치에 혼자 앉아 있던 여고생에게 다가가 1.5m 떨어진 곳에서 자신의 신체 부위를 보이는 음란행위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A씨는 직접적인 신체접촉을 하지 않았지만, 의도적으로 피해자를 향해 음란행위를 한 점을 미뤄볼 때 강제추행을 유죄로 인정한 원심은 적법하다"라며 "피고인의 행위는 성적 수치심 내지 혐오감을 불러일으키는 정도로 볼 때 직접적인 신체적 접촉을 한 경우와 동등한 정도로 판단한 원심은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12,000
    • +2.21%
    • 이더리움
    • 326,200
    • +2.97%
    • 리플
    • 344.7
    • +0.32%
    • 라이트코인
    • 89,900
    • +3.39%
    • 이오스
    • 5,295
    • +0.95%
    • 비트코인 캐시
    • 487,800
    • +0.45%
    • 스텔라루멘
    • 89.43
    • +2.21%
    • 트론
    • 25.85
    • -0.58%
    • 에이다
    • 72.11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8,000
    • -4.46%
    • 모네로
    • 100,000
    • +0.55%
    • 대시
    • 133,30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11,250
    • -1.06%
    • 74.24
    • -2.97%
    • 제트캐시
    • 75,650
    • +0.2%
    • 비체인
    • 8.251
    • -0.58%
    • 웨이브
    • 1,701
    • +1.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2
    • -1.04%
    • 비트코인 골드
    • 12,970
    • -1.82%
    • 퀀텀
    • 3,055
    • +0.76%
    • 오미세고
    • 1,387
    • -1.14%
    • 체인링크
    • 5,450
    • +2.83%
    • 질리카
    • 8.941
    • -0.77%
    • 어거
    • 16,460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