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유시민 “유승민에 동병상련…선거제 개혁 동참 기대”

입력 2019-05-04 10:51

▲'유시민의 갈릴레오' 고칠레오 1회 방송 캡처 화면.
▲'유시민의 갈릴레오' 고칠레오 1회 방송 캡처 화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대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에 대해 선거제 개혁 동참 결단을 기대했다.

유 이사장은 4일 0시에 공개된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와 최근 국회 상황과 선거제 개혁안 등을 주제로 대담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준연동형이지만 이 제도(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유 의원이 바른정당을 만들었을 때의 보수혁신 기치를 들고 해나간다면 능히 교섭단체는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다”며 “저와 동향이고 학연도 있다. 제가 보수정치권에서 굉장히 인정하고 존경하는 분 중 한 분”이라고 소개했다. 유 이사장과 유 의원은 TK(대구ㆍ경북) 출신이자 서울대 경제학과 동문이다.

유 이사장은 “유 의원이 국가를 위한 결단을 해주셔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마음”이라며 “멀리 유럽에 계시면서 리모컨으로 (조종)한다는 말을 듣는 안철수 전 의원과 유 의원이 전화통화를 한번 하셔서 정치 혁신과 우리나라 발전을 위한 대결단을 내려주시면 어떨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옳은 선거제 개편안이라도 게임의 룰을 밀어붙여서 하는 건 옳지 않다’는 유 의원의 논리는 그럴 수도 있다”면서도 “이 제도(선거제 개혁안)은 바른미래당에 이익이다. 이치상으로는 찬성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익이 되는 일을 발로 차고 있는데, 유 의원이 어지간히 훌륭하지 않으면 그렇게 잘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선거 안 나가고 정치 안 한다’고 해도 ‘(정치를) 할 거니까 저러는 것’이라는 말을 많이 듣는데, 유 의원도 ‘이 길에서 끝까지 가서 성공하겠다’고 해도 자꾸 ’한국당에 다시 가려는 것 아니냐’는 얘기를 자꾸 듣는다”며 “감정이입을 해보면 얼마나 답답할까 안타까움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2,000
    • -0.19%
    • 이더리움
    • 204,300
    • -0.58%
    • 리플
    • 292
    • -1.35%
    • 라이트코인
    • 64,300
    • -0.39%
    • 이오스
    • 3,601
    • -1.34%
    • 비트코인 캐시
    • 284,300
    • +0.28%
    • 스텔라루멘
    • 74.3
    • -2.75%
    • 트론
    • 19.2
    • -2.54%
    • 에이다
    • 47.7
    • -2.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100
    • -3.42%
    • 모네로
    • 67,600
    • -0.88%
    • 대시
    • 74,750
    • -1.77%
    • 이더리움 클래식
    • 5,080
    • -0.68%
    • 46.9
    • +1.3%
    • 제트캐시
    • 39,400
    • -0.63%
    • 비체인
    • 7.2
    • -9.89%
    • 웨이브
    • 828
    • -1.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
    • -5.84%
    • 비트코인 골드
    • 8,620
    • +0.47%
    • 퀀텀
    • 2,229
    • -0.89%
    • 오미세고
    • 1,037
    • -0.77%
    • 체인링크
    • 3,157
    • -0.47%
    • 질리카
    • 7.73
    • -15.15%
    • 어거
    • 14,130
    • +15.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