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채권시장, 추경 국채발행 규모 예상수준 “영향 없을 듯”

입력 2019-04-24 09:35 수정 2019-04-24 09:57

바이백 줄고 국고채 발행비중 계획대로 발행시 커브 플랫 재료될 수도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재원마련을 위해 추가 국채를 발행키로 한 가운데 채권시장에서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다만 커브 플랫 재료가 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24일 다수의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채권시장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 같다. 이미 추경 재료에 어느 정도 적응된데다 물량도 대략 예상했던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시장 소화도 무리없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침 시장 분위기도 추경 재료에 초점을 맞춰 대응하지는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한 채권시장 참여자는 “이번 추경으로 바이백(국고채 교환)을 많이 줄이고 적자국채를 균등발행하면 결국 3년물이 많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기재부의 금융지원도 없어 국고채전문딜러(PD)들이 단기물 매수를 하기 힘든 상황까지 감안하면 커브 플랫재료가 될 수 있겠다”고 전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6조7000억원 규모로 추경을 편성하는 안을 확정했다. 이중 3조6000억원을 국채발행을 통해 조달할 방침이다.

정부가 추경을 편성하고 그 재원마련을 위해 국채를 증액 발행한 것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이후 4년만이다. 당시 11조6000억원의 추경을 편성했고, 이중 7조2000억원을 추가 국채발행을 통해 조달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40,000
    • -6.28%
    • 이더리움
    • 157,000
    • -6.1%
    • 리플
    • 213
    • -1.39%
    • 라이트코인
    • 46,440
    • -4.44%
    • 이오스
    • 2,656
    • -6.25%
    • 비트코인 캐시
    • 255,100
    • -7.44%
    • 스텔라루멘
    • 48.91
    • -4.96%
    • 트론
    • 13.65
    • -4.01%
    • 에이다
    • 35.14
    • -4.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10.34%
    • 모네로
    • 57,900
    • -6.61%
    • 대시
    • 78,950
    • -11.44%
    • 이더리움 클래식
    • 5,885
    • -5.23%
    • 45.11
    • -5.49%
    • 제트캐시
    • 36,810
    • -8.11%
    • 비체인
    • 3.621
    • -7.84%
    • 웨이브
    • 1,015
    • -8.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8.4
    • -6.13%
    • 비트코인 골드
    • 8,660
    • -7.08%
    • 퀀텀
    • 1,448
    • -6.34%
    • 오미세고
    • 605
    • -4.12%
    • 체인링크
    • 2,582
    • -6.79%
    • 질리카
    • 4.502
    • -5.38%
    • 어거
    • 12,310
    • -7.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