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배출가스 인증 누락' 벤츠코리아, 벌금 28억 원…담당자 법정구속

입력 2018-12-20 16:21 수정 2018-12-20 16:48

(뉴시스)
(뉴시스)

가스 배출량 확인 등을 위한 환경부 변경 인증 절차를 누락한 채 차량 7000여 대를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수십억 원대의 벌금이 선고됐다. 인증 업무를 담당한 직원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는 20일 관세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법인에게 벌금 28억1070만 원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직원 김모 씨에게는 징역 8월의 실형이 선고됐다.

이 판사는 벤츠가 그동안 미인증으로 인해 여러 차례 과징금 처분을 받았으면서도 경제적 이득을 위해 고의로 인증 절차를 무시하고 차량을 판매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 판사는 “회사 측은 인증을 누락할 경제적 요인이 없다고 하지만, 변경인증 절차는 최소 4~5개월 걸리고, 자칫 보완지시가 나오면 더 길어질 수 있다”며 “이를 기다렸다가 수입하면 신차 경쟁에서 밀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증을 누락해 부과된 과징금 액수는 전체 80억 원 수준”이라며 “그대로 출고한 가격은 6245억 원, 원가로 보면 4174억 원 상당이고, 모두 판매했을 때 이익은 대략 계산해도 2000억 원이 넘는다”고 덧붙였다.

이 판사는 “소비자 신뢰를 스스로 무너뜨리고 안전을 위협했다”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김 씨에 대해서는 “총 3년6개월간 변경 인증을 누락했다"며 "책임자 벌금형만으로는 재범을 막을 수 없다는 방증”이라고 꼬집었다.

이 판사는 김 씨가 인증 누락으로 인해 얻은 직접적인 이익은 없으나 죄를 축소하기 위해 상식과 반하는 주장을 하거나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기도 한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배출가스 관련 부품이 변경됐으나 인증을 받지 않은 채 6894대(6245억 원 상당)의 차량을 부정 수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6,000
    • -1.18%
    • 이더리움
    • 213,100
    • -1.25%
    • 리플
    • 302
    • -1.95%
    • 라이트코인
    • 67,900
    • -2.51%
    • 이오스
    • 3,943
    • -1.3%
    • 비트코인 캐시
    • 308,000
    • -1.22%
    • 스텔라루멘
    • 81
    • -4.14%
    • 트론
    • 21.2
    • -3.2%
    • 에이다
    • 53
    • +3.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200
    • -2.69%
    • 모네로
    • 71,400
    • -1.52%
    • 대시
    • 77,700
    • -2.26%
    • 이더리움 클래식
    • 5,260
    • -3.4%
    • 47.2
    • -5.6%
    • 제트캐시
    • 41,110
    • -2.49%
    • 비체인
    • 8.46
    • +0.95%
    • 웨이브
    • 896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8
    • -3.75%
    • 비트코인 골드
    • 9,135
    • -1.67%
    • 퀀텀
    • 2,408
    • -4.22%
    • 오미세고
    • 1,160
    • -3.57%
    • 체인링크
    • 3,349
    • -1.96%
    • 질리카
    • 8.34
    • +3.22%
    • 어거
    • 13,000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