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인터뷰] 곽근봉 NBT CTO “끊임없는 아이디어가 꾸준한 서비스 유지의 비결”

입력 2018-08-17 10:11 수정 2018-08-17 16:19

모바일 앱 ‘더퀴즈라이브’ 개발

▲곽근봉 NBT CTO는 ‘더퀴즈라이브’의 인기 유지 비결로 끊임없는 아이디어를 통한 퀴즈 형태의 변화를 꼽았다. 사진제공 NBT
▲곽근봉 NBT CTO는 ‘더퀴즈라이브’의 인기 유지 비결로 끊임없는 아이디어를 통한 퀴즈 형태의 변화를 꼽았다. 사진제공 NBT
“끊임없이 아이디어를 내 유저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주는 것이 꾸준하게 서비스할 수 있는 원동력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바일 퀴즈쇼 앱 ‘더퀴즈라이브’의 개발을 총괄한 스타트업 NBT의 곽근봉 CTO(최고기술경영자·31)는 당장의 이익보다 유저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신이 낸 아이디어가 서비스에 적용되고 유저들의 피드백을 받아 또 다른 아이디어에 적용할 수 있는 사이클을 빠르게 돌리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곽 CTO는 “유저들과 소통하며 요구에 대한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는 이를 기반으로 해 수익화로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더퀴즈라이브의 전신인 ‘퀴즈포텐’이라는 퀴스 앱을 만들었다. 회사 내부에서 신사업에 대한 요구가 계속 나오면서 매달 선보였던 앱들 중 하나였다. 초반 설계 당시에는 사회자 없이 글자로만 퀴즈를 푸는 형태였지만 지난해 말 해외에서 사회자를 통한 퀴즈 동영상 서비스가 확대되며 인기를 끌었다. 곽 CTO는 여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퀴즈포텐을 발전시킨 더퀴즈라이브를 올해 2월 국내에 출시했다.

더퀴즈라이브는 출시 초반부터 유저들을 끌어모아 현재 하루 평균 동시접속자 약 3만5000명을 기록하고 있다. 특정 이벤트가 열리는 날에는 5만~6만 명까지 동시접속자 수가 늘어나기도 한다. 지금까지 협업을 진행한 기업들은 이마트, 유진투자증권, 배스킨라빈스, 프링글스 등 다양하다.

다양한 아이디어를 통해 라이브퀴즈쇼뿐만 아니라 브랜딩 퀴즈, 커머스퀴즈, B2B 퀴즈쇼 등 종류도 늘렸다. 기업과 관련한 퀴즈를 풀며 홍보 효과를 더하기도 하며 최근 소방청에서는 소방안전에 관한 문제를 통해 안전 교육의 역할도 하고 있다.

곽 CTO는 “매일 뻔한 퀴즈를 풀면서 새로운 경험을 주지 못하면 유저들의 접속이 확 줄어들 때가 있다”며 “새로운 퀴즈 타입을 끊임없이 연구해 선보이면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새로운 형태의 퀴즈가 나올 것이라고 귀띔했다. 유저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을 파악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퀴즈쇼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곽 CTO는 “유저들이 하루에 한 번 사용하는 앱이 아닌, 언제나 앱을 실행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려고 한다”며 “위치기반·AR(증강현실) 등이 적용된 퀴즈 모델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9,000
    • -3.35%
    • 이더리움
    • 205,200
    • -3.21%
    • 리플
    • 293
    • -2.66%
    • 라이트코인
    • 64,600
    • -3.94%
    • 이오스
    • 3,638
    • -7.64%
    • 비트코인 캐시
    • 282,800
    • -6.02%
    • 스텔라루멘
    • 76.4
    • -4.62%
    • 트론
    • 19.8
    • -5.71%
    • 에이다
    • 49.3
    • -5.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8,700
    • -8.46%
    • 모네로
    • 69,300
    • -2.74%
    • 대시
    • 75,800
    • -2.76%
    • 이더리움 클래식
    • 5,085
    • -2.87%
    • 46.3
    • -1.91%
    • 제트캐시
    • 39,520
    • -4.24%
    • 비체인
    • 7.98
    • -6.01%
    • 웨이브
    • 835
    • -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
    • -4.9%
    • 비트코인 골드
    • 8,600
    • -4.76%
    • 퀀텀
    • 2,238
    • -6.01%
    • 오미세고
    • 1,050
    • -7.73%
    • 체인링크
    • 3,177
    • -4.19%
    • 질리카
    • 8.91
    • +7.61%
    • 어거
    • 12,130
    • -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