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허연수 GS리테일 사장, 온라인·모바일 사업 강화 잰걸음

입력 2017-12-19 11:14

일주일새 회 배송·간편요리 세트 시장 진출

허연수<사진> GS리테일 사장이 온라인·모바일 사업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일주일 사이 ‘회 배송’ 신규 서비스를 론칭하는가 하면 간편요리 시장에도 출사표를 던졌다. 편의점 등 본업에서 경영환경이 악화하자 성장 정체를 타개하려는 방편으로 풀이된다.

GS리테일은 17일 ‘Meal Kit(간편요리세트)’ 배송 서비스 ‘Simply Cook’을 론칭하고 22일부터 온라인쇼핑몰 GS fresh와 종합푸드 플랫폼 스타트업 해먹남녀를 통해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내년 1월부터는 GS25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나만의 냉장고’를 통해서도 판매할 계획이다.

Simply Cook은 요리에 필요한 육류, 야채, 소스, 육수 등 모든 식재료를 칼질도 필요 없이 바로 조리할 수 있는 상태로 정량만큼 포장해 상세한 레시피와 함께 제공하는 토털·솔루션(Meal Solution) 서비스다. 고객들은 레시피에 맞춰 조리하면 간편하게 전문점 셰프 요리 수준의 맛과 식감을 살릴 수 있다. GS리테일이 밀 키트 시장 개척에 나선 것은 새로운 식문화에 대한 고객의 요구를 이끌어 낼 수 있다는 확신 때문이다.

코트라 자료에 따르면 밀키트 시장은 현재 미국에서도 1조7000억 원대(2016년 기준)에 달한다. 아마존도 과거 식재료만 배송하던 서비스에서 한발 더 나아가 가장 짧은 시간 내에 맛있는 요리가 가능하도록 모든 식재료를 바로 조리 가능한 상태로 포장한 밀키트 서비스를 선보였다.

GS리테일은 앞서 13일에는 1인 가구 공략을 목적으로 GS fresh에서 숙성회 배송 서비스를 론칭했다. 매주 화요일(18시 30분)부터 목요일(18시 30분)까지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주문받은 숙성회를 금요일 하루 동안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배송하는 서비스다. GS리테일은 이달 안에 광어회, 연어회, 모둠회에서 우럭과 숭어회까지 메뉴를 확대하고, 배송 지역도 현재 서울 전 지역과 인천, 성남, 광명시에서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GS리테일의 신규 사업 진출은 본업인 편의점과 비편의점 부문 성장 정체에 기인한다. GS리테일은 2~3분기 연속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0~30% 이상 감소했다. 4분기 역시 10%가량의 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증권업계는 기존 점포의 매출 성장률 둔화를 비롯해 헬스앤뷰티전문점인 왓슨스와 슈퍼마켓의 실적 개선이 더딘 것도 원인으로 꼽는다. 내년부터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점주 지원으로 비용 상승도 우려되고 있다.

이에 GS리테일은 8월 새벽 배송과 당일 배송 등 배송서비스 차별화를 경쟁력으로 앞세워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온라인 쇼핑몰 GS isuper를 GS fresh로 변경하는 등 쇼핑몰 강화를 꾀했다. 1~2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GS fresh만의 전용 상품과 서비스로 차별화된 포맷의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새로운 고객을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84,000
    • +2.5%
    • 이더리움
    • 195,400
    • +2.68%
    • 리플
    • 266
    • +2.35%
    • 라이트코인
    • 67,950
    • +7.26%
    • 이오스
    • 4,608
    • +10.19%
    • 비트코인 캐시
    • 431,400
    • +10.14%
    • 스텔라루멘
    • 69.17
    • +3.15%
    • 트론
    • 19.6
    • +2.3%
    • 에이다
    • 52.9
    • +3.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8,100
    • +15.03%
    • 모네로
    • 74,550
    • +0.74%
    • 대시
    • 135,500
    • +5.94%
    • 이더리움 클래식
    • 12,370
    • +21.87%
    • 46.5
    • +0%
    • 제트캐시
    • 65,700
    • +5.54%
    • 비체인
    • 6.689
    • +2.58%
    • 웨이브
    • 1,003
    • +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3.53%
    • 비트코인 골드
    • 13,770
    • +3.22%
    • 퀀텀
    • 2,303
    • +4.26%
    • 오미세고
    • 943.7
    • +4.48%
    • 체인링크
    • 3,047
    • +4.53%
    • 질리카
    • 5.855
    • +0.17%
    • 어거
    • 17,030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