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네이처셀, 요줄기세포 무료보관 캠페인 실시

입력 2016-08-25 09:48

네이처셀은 사회복지법인 줄기세포생명재단과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만성 콩팥병 환자를 대상으로 요줄기세포(신장유래 줄기세포)를 무상 보관해주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만성 콩팥병 환자 증가율은 미국, 멕시코에 이어 세계 3위에 달한다. 말기 콩팥병 환자의 생존율은 유방암, 위암, 대장암 등 주요 암보다 낮은 수준이며, 사회경제적 비용 또한 단일 질환으로는 가장 높은 현실이다.

특히 콩팥병은 콩팥 기능이 15% 밖에 남지 않아도 증상이 없어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아 조기 진단 및 예방, 신장질환의 대비가 필요하다.

이에 네이처셀은 줄기세포생명재단과 요줄기세포 무료보관 캠페인을 통해 콩팥병 환자들에게 신장재생을 통해 자연수명을 잘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요줄기세포 보관은 세계 최초로 소변에서 줄기세포를 추출, 배양방법 개발에 성공한 라정찬 박사 연구팀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이다. 신장에서 유래된 요줄기세포는 신장 조직의 재생에 탁월해, 현재 연구팀에서는 각종 신장질환에 중점을 두고 급ㆍ만성 콩팥병의 신장기능 재생 치료를 위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보관한 요줄기세포가 일본, 한국에서 실용화 되기 위해서는 3~5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콩팥병 환자의 경우, 심해지면 줄기세포의 활성이 떨어지고, 소변량도 줄어들어 보관에 필요한 300~400ML정도의 채뇨도 어렵기 때문에 미리 보관을 해놓아야 향후 실용화 시 신장기능재생을 위한 줄기세포 치료를 할 수 있다.

무료보관 지원 대상은 서울, 부산 지역의 어린이를 포함한 40세 이하의 콩팥병 환자이다. 채뇨 후 12시간 내로 줄기세포 추출 및 배양이 시작되어야 하는 점을 고려해 우선 제한적으로 서울, 부산 지역에 한해 시행한다. 채뇨 장소는 서울 4곳, 부산 3곳으로 임시 운영된다.

줄기세포생명재단 라정찬 이사장은 “어릴수록 줄기세포 활성이 높다. 또 젊은 나이에 콩팥병으로 고생하면 여러가지 합병증으로 정상적인 사회활동에 어려움이 많다”며 “향후 수년 내 실용화를 목표로 만성 콩팥병에 대한 줄기세포치료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05,000
    • +3.87%
    • 이더리움
    • 325,100
    • +4.3%
    • 리플
    • 343
    • +2.82%
    • 라이트코인
    • 88,750
    • +3.26%
    • 이오스
    • 5,270
    • +4.67%
    • 비트코인 캐시
    • 485,000
    • +2%
    • 스텔라루멘
    • 87.47
    • +3.71%
    • 트론
    • 25.82
    • +1.93%
    • 에이다
    • 72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1,800
    • +0.78%
    • 모네로
    • 100,000
    • +3.36%
    • 대시
    • 133,300
    • -0.07%
    • 이더리움 클래식
    • 11,290
    • +0.62%
    • 76.38
    • +5.53%
    • 제트캐시
    • 75,650
    • +1.27%
    • 비체인
    • 8.229
    • +4.83%
    • 웨이브
    • 1,692
    • +9.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8
    • +3.53%
    • 비트코인 골드
    • 12,930
    • +1.02%
    • 퀀텀
    • 3,060
    • +4.44%
    • 오미세고
    • 1,399
    • +3.02%
    • 체인링크
    • 5,230
    • +5.44%
    • 질리카
    • 8.992
    • +4.06%
    • 어거
    • 16,550
    • +1.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