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바 구할 때 '급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진제공=알바콜)
(사진제공=알바콜)

올여름 대다수의 대학생이 아르바이트 전선에 뛰어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급여’보다 ‘근무 시간대’를 우선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은 8일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의 84.4%는 다가오는 여름방학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8명 이상에 달하는 비율로, 이렇게 대학생 대다수가 여름방학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설문 결과 가장 많은 40.5%의 학생들이 ‘용돈이 부족해서’라고 답했다. 용돈만으로는 생활비가 부족한 대학생들의 현실을 살펴볼 수 있는 대목이다. 반면에 2위와 3위는 각각 ‘여행을 가기 위해서’(21.3%)와 ‘원하는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서’(16.3%)가 차지했는데, ‘용돈이 부족해서’ 해야 하는 친구들과는 대조적이다. 이 외에도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서’(16.0%), ‘빚을 갚기 위해서’(3.2%)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친구들도 적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특히 대학생들은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 가장 우선시하는 조건은 다름 아닌 △근무시간대(혹은 요일)인 것으로 확인됐다. 총 29.4%의 득표로 △급여(28.9%)보다 소폭 앞서 눈길을 끈다. 풀타임 근무가 아닌 파트타임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경우 어떤 시간대에 근무하는지에 따라 나머지 시간을 나눠 쓰는 계획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근무 시간대를 중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근무 시간대, 급여에 이어서 세 번째로 중요시하는 조건은 △위치(접근성/18.1%)이었다. 그 외에는 △근무 분위기(9.2%) △업무 강도(6.8%) △점주의 친절함(5.9%) 순으로 득표했고, 일부는 △가게의 청결도(0.9%)까지 따져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방학을 이용해 계획 중인 아르바이트로는 △매장관리(29.3%) △사무보조(22.6%) △서빙(21.9%) △과외/교육(15.2%) △주방ㆍ노무/기능(각 4%) △배달/운송(0.8%) 순으로 꼽혔다.

여름방학에 대학생들이 희망하는 아르바이트 시급은 평균 ‘9568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최저시급 8350원보다 14.6% 많은 수준으로, 대학생들의 눈높이가 반영된다.

이번 설문 조사는 5월 24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됐따. 총참여자는 882명으로 그 가운데 대학생 518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3%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10,000
    • -0.47%
    • 이더리움
    • 222,100
    • +3.3%
    • 리플
    • 311
    • +2.64%
    • 라이트코인
    • 83,500
    • +2.08%
    • 이오스
    • 4,785
    • +8.41%
    • 비트코인 캐시
    • 360,000
    • +1.87%
    • 스텔라루멘
    • 86.9
    • +2.84%
    • 트론
    • 18.5
    • +1.65%
    • 에이다
    • 68.5
    • -0.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300
    • +2.99%
    • 모네로
    • 83,150
    • -0.78%
    • 대시
    • 106,200
    • -1.76%
    • 이더리움 클래식
    • 7,415
    • +1.71%
    • 85.2
    • +1.79%
    • 제트캐시
    • 63,900
    • -0.47%
    • 비체인
    • 5.75
    • +0.88%
    • 웨이브
    • 2,009
    • -0.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98%
    • 비트코인 골드
    • 13,380
    • -0.74%
    • 퀀텀
    • 2,676
    • +2.18%
    • 오미세고
    • 1,234
    • +0.08%
    • 체인링크
    • 1,871
    • +0.05%
    • 질리카
    • 12.2
    • +0%
    • 어거
    • 12,550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