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러 국방부 “러·중 공군, 아태지역 첫 연합 초계비행 훈련…제3국 목표 훈련 아니야”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F-16 등 전투기를 긴급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A-50 전방 1㎞ 근방에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사진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모습이다.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F-16 등 전투기를 긴급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A-50 전방 1㎞ 근방에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사진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모습이다.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는 23일 자국 군용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처음으로 중국 공군과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 훈련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제3국을 목표로 한 훈련이 아니며, 세계 안정과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 전략폭격기가 동해를 비행하는 동안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우리 공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63,000
    • +0.77%
    • 이더리움
    • 235,900
    • +4.89%
    • 리플
    • 342
    • +5.88%
    • 라이트코인
    • 93,700
    • +3.19%
    • 이오스
    • 4,506
    • +3.63%
    • 비트코인 캐시
    • 388,000
    • +3.02%
    • 스텔라루멘
    • 97.2
    • +5.42%
    • 트론
    • 22.1
    • +3.75%
    • 에이다
    • 72.8
    • +4.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500
    • +0.73%
    • 모네로
    • 101,900
    • +1.9%
    • 대시
    • 149,400
    • +3.82%
    • 이더리움 클래식
    • 6,830
    • +2.01%
    • 74
    • +5.56%
    • 제트캐시
    • 71,700
    • +4.59%
    • 비체인
    • 6.11
    • +0.16%
    • 웨이브
    • 1,823
    • +4.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84%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2.9%
    • 퀀텀
    • 3,185
    • +6.23%
    • 오미세고
    • 1,508
    • +7.25%
    • 체인링크
    • 3,403
    • +11.35%
    • 질리카
    • 13.5
    • +4.65%
    • 어거
    • 14,250
    • +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