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법 “추돌사고로 대피하던 보행자 상해, 운전자들 연대 책임”

추돌사고 후 다른 차로로 대피하는 보행자를 치여 상해를 입혔을 경우 관련된 모든 운전자에게 연대 책임이 있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가 KB손해보험 등 3개 보험사를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한 원심판결을 파기환송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공동불법행위의 성립에는 객관적으로 각 행위에 관련 공동성이 있으면 되며, 그로 인해 손해가 발생했다면 손해배상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사건을 서울중앙지방법원 항소부로 돌려보냈다.

화물자동차연합회는 피보험자인 A 씨가 2016년 4월 서해대교 2~3차로에서 발생한 연쇄 추돌사고 당시 화재가 발생해 1차로로 대피하던 B 씨를 충격해 상해를 입혀 1억9000여만 원을 배상했다.

이후 화물자동차연합회는 2~3차로에서 추돌사고를 낸 운전자들이 가입한 보험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책임을 분담해야 한다며 구상권을 청구했다.

1, 2심은 "추돌사고를 낸 운전자들이 전방주시의무와 안전거리 준수의무, 안전조치의무를 위반한 과실이 있더라도 A 씨의 사고와 상당인과관계를 인정할 수 없다"며 원고패소 판결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연쇄 추돌사고를 낸 운전자들은 A 씨 사고의 원인이 됐다"면서 "이들은 공동불법 행위자로서 A 씨 사고에 대해 연대 배상책임을 부담한다"며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63,000
    • +0.77%
    • 이더리움
    • 235,900
    • +4.89%
    • 리플
    • 342
    • +5.88%
    • 라이트코인
    • 93,700
    • +3.19%
    • 이오스
    • 4,506
    • +3.63%
    • 비트코인 캐시
    • 388,000
    • +3.02%
    • 스텔라루멘
    • 97.2
    • +5.42%
    • 트론
    • 22.1
    • +3.75%
    • 에이다
    • 72.8
    • +4.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500
    • +0.73%
    • 모네로
    • 101,900
    • +1.9%
    • 대시
    • 149,400
    • +3.82%
    • 이더리움 클래식
    • 6,830
    • +2.01%
    • 74
    • +5.56%
    • 제트캐시
    • 71,700
    • +4.59%
    • 비체인
    • 6.11
    • +0.16%
    • 웨이브
    • 1,823
    • +4.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84%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2.9%
    • 퀀텀
    • 3,185
    • +6.23%
    • 오미세고
    • 1,508
    • +7.25%
    • 체인링크
    • 3,403
    • +11.35%
    • 질리카
    • 13.5
    • +4.65%
    • 어거
    • 14,250
    • +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