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세틀뱅크, 상장 첫날 '↑'…"제로페이 활성화 수혜 기대"

핀테크 서비스업체인 세틀뱅크가 상장 첫날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세틀뱅크는 시초가(4만9500원)보다 4.24%(2100원) 오른 5만1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공모가(5만5000원)는 소폭 하회하는 수준이다.

2000년 설립된 세틀뱅크는 간편 현금결제·가상계좌 등 핀테크 서비스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45.3% 증가한 572억 원, 영업이익은 40.4% 늘은 132억 원이었다.

김상표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론칭한 "세틀뱅크의 현재 시장점유율은 약 97%에 달한다"며 "가상계좌 시장점유율도 약 68%도 독보적이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는 건당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거래건수가 실적의 핵심요인인데, 현 정부 들어 현금결제(제로페이) 비중을 늘리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세틀뱅크는 현금결제 활성화에 따른 최대 수혜주"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68,000
    • -1.7%
    • 이더리움
    • 256,000
    • -0.62%
    • 리플
    • 344
    • -0.29%
    • 라이트코인
    • 86,650
    • -2.26%
    • 이오스
    • 4,770
    • +2.69%
    • 비트코인 캐시
    • 369,700
    • -0.91%
    • 스텔라루멘
    • 84.4
    • -0.59%
    • 트론
    • 20.6
    • +1.98%
    • 에이다
    • 70.8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300
    • -0.56%
    • 모네로
    • 82,800
    • -1.55%
    • 대시
    • 111,400
    • -2.96%
    • 이더리움 클래식
    • 7,230
    • -0.82%
    • 86.2
    • +2.25%
    • 제트캐시
    • 64,500
    • -1.68%
    • 비체인
    • 5.65
    • +0.18%
    • 웨이브
    • 2,045
    • +1.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3.69%
    • 비트코인 골드
    • 13,510
    • +0.9%
    • 퀀텀
    • 2,778
    • -0.75%
    • 오미세고
    • 1,323
    • -0.53%
    • 체인링크
    • 2,169
    • +2.94%
    • 질리카
    • 11.9
    • -3.25%
    • 어거
    • 12,650
    • -2.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