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서로 닮은 글자 ‘사람과 사랑’을 기억하는 세계 젊은이 더 많아지길”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참석…“한국어·한글은 한류의 근간이자 가교”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중구 롯데호텔에서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행사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중구 롯데호텔에서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행사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9일 “한국어·한글 선생님은 재외동포 청소년들에게 한국인이라는 정체성과 자부심을 심어주고, 전 세계 곳곳에서 한국의 문을 두드리는 외국인들에게는 ‘언어의 장벽’을 넘고, ‘언어의 국경’을 건널 수 있도록 도와준다”며 감사 인사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롯데호텔서울에서 개최된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해외 한국어·한글 교육자 512명과 관계자 54명 등 566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지난 4월 중앙아시아 순방 중에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한국어 능력시험’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수험생들에게 행운의 초콜릿을 드렸다”며 “그 중 아크톨근이라는 여학생이 자신은 매우 중요한 한국어 단어 두 개를 알고 있는데, 글자 모양이 비슷하다고 했다. 두 단어는 ‘사람’과 ‘사랑’이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카자흐스탄의 고대도시에 사는 소녀가 ‘사람’과 ‘사랑’이라는 단어를 한국어로 쓰고, 말하고, 이해했다”며 “모두 여기 계신 여러분과 같은 한국어· 한글 교육자들 덕분”이라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앞으로도 한국과 한국어와 한글을 사랑하는 많은 이들에게 길잡이가 돼 달라”며 “서로 닮은 글자 ‘사람과 사랑’을 기억하는 세계의 젊은이들이 더 많아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한류 및 한국어 열풍에 따라 해외에서 한국어 교육을 위해 애쓰는 교육자와 재외동포 자녀들에게 한글을 교육하는 교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교육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공동으로 행사를 개최해 해외 한국어·한글 현장 교육자 간 상호 소통과 화합의 계기를 마련했다.

1부 행사에서 김 여사는 ‘한글, 세계를 잇다’ 영상을 관람한 후, 격려사, 토크콘서트, 한글 꽃이 세계로 퍼지는 기념 퍼포먼스에 참여했다. 한국어 교육과 한류 문화 체험을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에서는 해외 한국어 교육자와 학습자들이 현장에서 겪었던 생생한 이야기가 소개됐다.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중구 롯데호텔에서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행사 중 관련 영상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중구 롯데호텔에서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행사 중 관련 영상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태국 현지 학교에서 한국어 교사로 재직하고 있는 사추콘 깨우추아이(31세)는 2005년 고등학생 시절 사극 드라마 ‘대장금’을 시청하고 한국 역사와 문화에 관심이 생겨 한국어를 전공했다고 한다. K-드라마, K팝의 인기로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 교사가 됐다고 전했다.

인도의 소라비 마이티(24세)는 2018년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대회에서 대상을 받아 현재 서울대학교에서 장학연수 중이며, 한국어를 공부한 것이 삶의 길을 바꾸고 꿈을 이루게 도와준 행운의 열쇠가 됐다고 말했다.

키르기스스탄 비쉬케크한국교육원에서 한국어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세잇베코파 브룰칸(26세)은 학생들에게 한국어를 더 쉽게 잘 알려주기 위해,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이지만 한국에서 한국어 교원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한국유학을 준비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런던 한국학교 배동진(51세) 교장은 4년 전부터 남북한 동포 출신의 자녀들이 한 교실에서 함께 공부하기 시작했는데, 처음의 우려와는 달리 한글을 배우며 소통하는 모습에서 언어는 서로를 이어주는 매개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미국 오하이오 한글학교 김인숙(65세) 교사는 드라마, K팝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가전제품 등 일상 속에서도 한류의 인기가 높아져 한국어 클럽에 대기 줄이 있을 정도라며, 25년간의 한글 교사로서 자긍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토크콘서트 종료 후 김 여사는 한국어·한글은 한류의 근간이자 가교(架橋)라고 강조하고, 현장 교육자들을 통해 전 세계에 꽃피우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2부 행사에서는 참가자들이 교사로 활동하며 겪은 사연 중 4명을 선정해 인터뷰했고, 만찬 후 국악인 송소희의 축하공연이 있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37,000
    • -1.18%
    • 이더리움
    • 257,400
    • -2.27%
    • 리플
    • 379
    • -1.3%
    • 라이트코인
    • 110,800
    • -4.48%
    • 이오스
    • 4,865
    • -2.5%
    • 비트코인 캐시
    • 367,700
    • -1.86%
    • 스텔라루멘
    • 114
    • +0%
    • 트론
    • 32
    • +1.58%
    • 에이다
    • 91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400
    • -0.46%
    • 모네로
    • 95,650
    • -2.84%
    • 대시
    • 161,000
    • +2.35%
    • 이더리움 클래식
    • 7,470
    • +2.11%
    • 99.8
    • -4.03%
    • 제트캐시
    • 97,250
    • -2.7%
    • 비체인
    • 8.08
    • +5.34%
    • 웨이브
    • 2,255
    • -0.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2
    • +0.34%
    • 비트코인 골드
    • 28,300
    • -1.39%
    • 퀀텀
    • 3,747
    • -1.18%
    • 오미세고
    • 1,944
    • -2.4%
    • 체인링크
    • 4,221
    • -0.35%
    • 질리카
    • 17.6
    • +0%
    • 어거
    • 18,450
    • -1.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