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쏭語 달쏭思] 필법(筆法)과 필의(筆意)

김병기 전북대 중문과 교수

컴퓨터 시대, ‘폰트(font)’라고 하는 다양한 글자꼴이 개발되다 보니 ‘서예’라는 예술이 적잖이 위축된 게 사실이다. 가훈도 비문도 폰트를 택해 출력하여 사용한다. 그러나 폰트의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같은 폰트로 뽑아 놓은 글씨는 글자꼴이 조금치의 다름도 없이 똑같을 수밖에 없어서 ‘멍청한 천편일률’의 지루한 모습을 띠는 것을 피할 수 없다. 모든 것이 기계화되어 천편일률화하는 이 시대에 사람의 기발한 영감과 따뜻한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서예야말로 더더욱 강조되고 권장되어야 할 예술이다.

목탄으로부터 시작하여 만년필이나 볼펜으로 발전한 서양의 딱딱한 필기도구와 달리 동물의 부드러운 털에 먹물을 묻혀 글씨를 쓰는 동아시아 한자문화권의 서예는 글씨를 쓰는 데에 적지 않은 기술이 필요하다. 붓털을 곧추 세우기도 하고, 적절히 눕히기도 하고, 붓을 들어 가늘게 쓰기도 하고, 붓을 눌러 굵게 쓰기도 하고, 붓털이 적절하게 꼬이도록 유도하기도 하고, 붓털의 허리 부분이 마치 운동하는 사람의 허리처럼 나긋나긋한 탄력을 띠도록 기술적으로 붓을 움직이기도 하고…. 이러한 붓의 움직임을 수천 년 동안 반복하는 과정에서 사람들은 붓을 운용하는 다양한 방법에 나타나는 공통의 현상을 발견하고 그것을 규율화하였다. 이것이 바로 필법(筆法)이다.

그런데 똑같은 필법을 사용하여 글씨를 썼건만 쓴 사람에 따라 글씨의 분위기가 다 다르다. 글씨 안에 필법 외에 다른 요소 즉, 쓰는 사람의 ‘뜻(意)’이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것을 일러 ‘필의(筆意)’라고 한다.

백범 김구 선생 서거 70주기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애국선열 유묵(遺墨) 사문의(思文意) 무필의(撫筆意) 전(展)’이 오늘 개막한다. 애국선열의 유묵에 담긴 글의 의미를 생각하고, 글씨에 담긴 뜻을 어루만져 보자는 의도로 기획한 서예전이란다. 한국의 저명 서예가들이 대거 참여하며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다. 관람을 권한다.

김병기 전북대 중문과 교수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147,000
    • +0%
    • 이더리움
    • 242,100
    • +0%
    • 리플
    • 338
    • +0%
    • 라이트코인
    • 93,800
    • +0%
    • 이오스
    • 4,465
    • +0%
    • 비트코인 캐시
    • 388,700
    • +0%
    • 스텔라루멘
    • 96.9
    • +0%
    • 트론
    • 21.9
    • +0%
    • 에이다
    • 75.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900
    • +0%
    • 모네로
    • 105,700
    • +0%
    • 대시
    • 150,4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15
    • +0%
    • 87.6
    • +0%
    • 제트캐시
    • 71,500
    • +0%
    • 비체인
    • 6.11
    • +0%
    • 웨이브
    • 1,745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0%
    • 비트코인 골드
    • 17,440
    • +0%
    • 퀀텀
    • 3,231
    • +0%
    • 오미세고
    • 1,502
    • +0%
    • 체인링크
    • 3,267
    • +0%
    • 질리카
    • 13.3
    • +0%
    • 어거
    • 16,44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