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포스코노조, 조업중지 처분에 반발... "포스코 죽이기 중단하라"

▲조업중지 처분에 반발하는 포스코 노조(연합뉴스)
▲조업중지 처분에 반발하는 포스코 노조(연합뉴스)

포스코노동조합(이하 포스코노조)은 11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죽이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포스코노조는 한국노총 소속으로 조합원 수가 6600명이다. 포스코 내 복수 노조 가운데 교섭대표노조다.

포스코노조는 경북도와 전남도가 수십년간 포항·광양제철소에서 고로(용광로)를 정비할 때 가스 배출 안전장치인 블리더로 대기오염 물질을 불법 배출했다는 혐의로 조업중지 10일 처분을 하려는 데 반발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100여m 높이 고로 최상부에 설치된 블리더는 압력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갈 때 가스를 배출해 조업 안정과 노동자 안전을 도모하는 필수 설비다"며 "전 세계 제철소가 고로를 정비할 때 블리더 개방을 직원 안전을 위한 필수 작업 절차로 인정해 별도 집진설비를 추가한 사례가 없다"고 했다.

또한 "환경단체는 드론을 활용한 간이 환경영향 평가를 회사 측이 조작했다고 주장하며 제철소에서 땀 흘리는 노동자를 비윤리 행위에 가담한 공모자로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경북도와 전남도는 블리더를 안전장치가 아닌 오염물질 배출구로 치부하며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조업중지 10일이란 처분을 내리려 하니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현장 노동자를 안전 사각지대로 몰아넣는 섣부른 행정처분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환경단체는 도를 넘은 월권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71,000
    • +0.45%
    • 이더리움
    • 238,700
    • +6.51%
    • 리플
    • 326
    • +6.89%
    • 라이트코인
    • 86,850
    • +5.15%
    • 이오스
    • 4,848
    • +2.86%
    • 비트코인 캐시
    • 372,700
    • +4.37%
    • 스텔라루멘
    • 88.2
    • +3.52%
    • 트론
    • 19.2
    • +5.49%
    • 에이다
    • 69.4
    • +3.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000
    • +1.5%
    • 모네로
    • 81,600
    • +0.99%
    • 대시
    • 107,300
    • +1.61%
    • 이더리움 클래식
    • 7,375
    • +1.51%
    • 83.1
    • -1.07%
    • 제트캐시
    • 62,600
    • +2.62%
    • 비체인
    • 5.56
    • -0.18%
    • 웨이브
    • 2,008
    • +1.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3.41%
    • 비트코인 골드
    • 13,180
    • +0.76%
    • 퀀텀
    • 2,690
    • +3.1%
    • 오미세고
    • 1,276
    • +3.74%
    • 체인링크
    • 1,884
    • +1.67%
    • 질리카
    • 11.9
    • +3.48%
    • 어거
    • 12,28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