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에너지 공기업 R&D 통해 에너지 전환ㆍ수소경제 지원

▲산업통상자원부 전경.(이투데이DB)
▲산업통상자원부 전경.(이투데이DB)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에너지 공기업들이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에너지 전환, 수소 경제 등 정부 에너지 정책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1회 공공 에너지 R&D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와 산하 에너지 공기업 17곳은 R&D 정보를 교환하고 투자 효율성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한전과 가스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주요 에너지 공기업은 에너지 전환과 수소 경제 활성화, 4차 산업혁명 등에 대한 R&D 투자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올해 산업부와 산하 공기업의 에너지 분야 R&D 예산은 모두 1조9857억 원(산업부 7697억 원ㆍ공기업 1조2160억 원)이다,

산업부와 공기업들은 중복투자 등을 막고 R&D 정책을 효율화하는 데 공을 들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공기업 경영 평가에 R&D 사업화를 반영하고, R&D 기획·평가위원회에 참여할 전문가 풀(pool)도 공유한다. 또 에너지기술평가원에 설치된 공공R&D혁신센터를 통해 유사·중복과제를 조정하고 협력 과제를 발굴키로 했다. 한전 등 발전(發電) 공기업은 더 나아가 '발전산업 기술혁신 로드맵'을 공동 수립해 중복투자를 예방하고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에너지 분야 R&D는 공기업 투자액이 정부 예산의 1.5배를 상회하는 만큼, 정부와 공기업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65,000
    • +1.21%
    • 이더리움
    • 229,200
    • +2.46%
    • 리플
    • 331
    • +4.09%
    • 라이트코인
    • 91,400
    • +5.91%
    • 이오스
    • 4,379
    • +4.66%
    • 비트코인 캐시
    • 371,500
    • +3.66%
    • 스텔라루멘
    • 97.7
    • +5.05%
    • 트론
    • 21.5
    • +5.91%
    • 에이다
    • 75.8
    • +5.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500
    • +3.17%
    • 모네로
    • 98,500
    • +2.18%
    • 대시
    • 144,500
    • +3.51%
    • 이더리움 클래식
    • 8,260
    • +13.07%
    • 95.4
    • +16.34%
    • 제트캐시
    • 72,200
    • +4.41%
    • 비체인
    • 6.39
    • +4.93%
    • 웨이브
    • 2,109
    • +17.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
    • +15.31%
    • 비트코인 골드
    • 17,220
    • +6.3%
    • 퀀텀
    • 3,136
    • +4.91%
    • 오미세고
    • 1,454
    • +5.06%
    • 체인링크
    • 3,224
    • +1%
    • 질리카
    • 14.3
    • +10.85%
    • 어거
    • 18,050
    • +1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