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명지대 위기說, "명지학원 빚만 2000억원대"…4억 3000만원 없어 무너질까

명지대, 명지학원 파산 신청에 존폐 기로

명지대, 명지전문대, 초·중·고교 여파 클 듯

(출처=명지대 홈페이지)
(출처=명지대 홈페이지)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파산 위기에 처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명지대와 명지전문대 등을 보유한 학교법인 명지학원에 대해 파산 신청이 이뤄졌다. 채권자 A씨는 10년째 분양대금 4억 3000여만 원을 환수하지 못한 만큼 파산신청을 통해 법적으로 돈을 돌려받겠다는 입장이다.

명지대를 비롯한 명지학원의 앞날에 파산 여부는 중요한 관문이 될 전망이다. 특히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 명지학원의 부채는 자그마치 202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자산이 1690억원인 걸 감안하면 부채가 자산을 400억원 이상 초과하는 셈이다.

한편 법원으로서는 명지학원에 대한 파산 선고를 두고 고심이 깊은 상황이다. 교육부 역시 "명지대와 명지전문대 등 5개 학교가 폐교될 수 있다"면서 파산 선고의 후폭풍을 우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347,000
    • +5.31%
    • 이더리움
    • 368,500
    • +2.47%
    • 리플
    • 552
    • +2.03%
    • 라이트코인
    • 160,800
    • +0.18%
    • 이오스
    • 8,475
    • +1.07%
    • 비트코인 캐시
    • 564,000
    • +1.71%
    • 스텔라루멘
    • 164
    • +1.86%
    • 트론
    • 43.4
    • +2.84%
    • 에이다
    • 132
    • +3.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8,600
    • +0.63%
    • 모네로
    • 130,800
    • +0.22%
    • 대시
    • 209,300
    • +1.6%
    • 이더리움 클래식
    • 10,790
    • +0.93%
    • 164
    • +7.89%
    • 제트캐시
    • 131,500
    • -0.37%
    • 비체인
    • 10.8
    • +19.07%
    • 웨이브
    • 3,275
    • +4.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9
    • -0.78%
    • 비트코인 골드
    • 33,820
    • +1.13%
    • 퀀텀
    • 4,815
    • +7.07%
    • 오미세고
    • 2,735
    • +0%
    • 체인링크
    • 2,318
    • +8.36%
    • 질리카
    • 26.2
    • +1.15%
    • 어거
    • 28,17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