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단독] “국세청 세무조사 없다”던 포스코에너지…추징금 미스테리

포스코그룹의 발전사업 계열사인 포스코에너지가 최근 과세당국으로부터 수십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 받은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재계와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2월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요원들을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포스코에너지 본사에 파견, 수 개월간의 일정으로 고강도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국세청은 이달 초 포스코에너지에 대해 법인세와 소득세 등 약 50억원에 가까운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세금은 국세청이 지난 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를 심층(특별)세무조사 후 부과한 금액(약 500억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그러나 지난 해 포스코에너지가 연결기준 영업이익(471억원)과 당기순손실(498억원)을 기록한 점 등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금액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당초 포스코에너지는 국세청 세무조사 진행 여부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포스코그룹은 현재 모 계열사가 국세청 세무조사 후 조세포탈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을 뿐만 아니라 다른 일부 계열사들도 ‘갑질’과 부실공사 등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세무업계 관계자는 “기업들에게 있어 세무조사는 여러모로 민감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라며 “세무조사를 받고 있지만 이를 부인하는 경우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438,000
    • +5.07%
    • 이더리움
    • 367,700
    • +1.85%
    • 리플
    • 549
    • +1.29%
    • 라이트코인
    • 159,300
    • -0.87%
    • 이오스
    • 8,355
    • -0.35%
    • 비트코인 캐시
    • 559,000
    • +1.35%
    • 스텔라루멘
    • 164
    • +2.5%
    • 트론
    • 43
    • +1.41%
    • 에이다
    • 13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600
    • +1.39%
    • 모네로
    • 130,500
    • -0.07%
    • 대시
    • 209,8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10,770
    • +0.46%
    • 157
    • +1.94%
    • 제트캐시
    • 130,100
    • -1.13%
    • 비체인
    • 10.2
    • +12.45%
    • 웨이브
    • 3,289
    • +0.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4
    • -2.85%
    • 비트코인 골드
    • 34,800
    • +3.84%
    • 퀀텀
    • 5,250
    • +14.82%
    • 오미세고
    • 2,728
    • -2.39%
    • 체인링크
    • 2,614
    • +21.97%
    • 질리카
    • 26.2
    • -0.38%
    • 어거
    • 28,490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