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주춤하는 광명…그래도 경기도 아파트값 상승 1위

(자료=경제만랩)
(자료=경제만랩)

지난해 큰 인기를 누렸던 광명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대출 규제와 분양권 전매제한 등으로 거래가 급감하며 가격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3기 신도시 후보지로 언급되면서 가격 조정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지만 경기도 아파트값 상승률 1위는 고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 큐레이션서비스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3월 광명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는 2089만 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2509만 원으로 전년 대비 20.11% 상승해 경기도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도 평균인 3.56%보다 5.9배 큰 수치다.

이어 성남 분당구가 2위, 용인 수지구가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3월 3.3㎡당 2736만 원이던 성남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올해 3월 3119만 원으로 나타나면서 전년 대비 14.03% 상승했다. 용인 수지는 1542만 원에서 1727만 원으로 12.03% 뛰었다.

한편 광명 아파트 실거래가도 전년 대비 평균 1억3500만 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명시 대장 아파트로 불리는 ‘철산래미안자이’ 전용 84㎡는 지난해 3월 7억1000만 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8억5500만 원에 실거래가 이뤄지면서 1억4500만 원 상승했다.

광명시 하안동에 위치한 ‘e편한세상 센트레빌’ 전용 122㎡도 지난해 3월 6억7000만 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8억3000만 원에 실거래가 이뤄져 1년간 1억6000만 원이 올랐다. 같은 시기 소하동에 위치한 ‘광명 소하 휴먼시아7단지’ 전용 101㎡도 5억1500만 원에서 6억1500만 원으로 올라 1억 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명은 6월 발표될 3기 신도시에 포함되느냐 여부에 따라 부동산이 크게 요동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46,000
    • -0.79%
    • 이더리움
    • 259,200
    • -0.12%
    • 리플
    • 348
    • -0.85%
    • 라이트코인
    • 88,650
    • -1.61%
    • 이오스
    • 4,743
    • +1.28%
    • 비트코인 캐시
    • 373,400
    • -2.1%
    • 스텔라루멘
    • 86.8
    • -6.36%
    • 트론
    • 20.3
    • -1.46%
    • 에이다
    • 71.4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400
    • -3.24%
    • 모네로
    • 83,850
    • -2.16%
    • 대시
    • 114,300
    • -1.64%
    • 이더리움 클래식
    • 7,300
    • -0.14%
    • 86.9
    • +2.84%
    • 제트캐시
    • 64,450
    • -2.57%
    • 비체인
    • 5.71
    • +1.96%
    • 웨이브
    • 2,077
    • +1.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7.86%
    • 비트코인 골드
    • 13,390
    • -2.62%
    • 퀀텀
    • 2,801
    • -0.07%
    • 오미세고
    • 1,342
    • +0%
    • 체인링크
    • 2,178
    • -0.91%
    • 질리카
    • 12.2
    • -0.81%
    • 어거
    • 12,920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