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특감반 의혹' 고발 자유한국당, 검찰 출석 "신속한 수사 이뤄져야"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원영섭 변호사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원영섭 변호사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관계자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관련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이날 오전 10시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 2명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날 원영섭 변호사는 검찰 출석에 앞서 “10건이 넘는 수사 의뢰와 고발을 진행 중이며, 그 부분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필요하면 자료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참고인 진술이 엇갈리는 것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범위에서 진술할 것”이라며 “나머지는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태우 수사관이 자신의 비위 의혹을 덮기 위해 특감반 의혹을 폭로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대해 원 변호사는 “수사는 정치가 아니다”라며 “메시지가 아니라 메신저를 공격하는 방식은 정치에서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변호사는 “빠른 수사를 요구하고 있고, (검찰 수사는) 저희가 생각하는 것보다 빠르다고 볼 수 없다”며 “더 신속한 수사가 이뤄져 증거를 제대로 확보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 수사관이 청와대 민간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하자 지난달 20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여권 인사를 추가로 고발했다.

한편 김 수사관에 대한 3차 참고인 조사는 9일 오전 9시 30분 진행된다. 당초 검찰은 7일 오후 김 수사관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자유한국당 관계자에 대한 조사 이후로 일정을 조율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776,000
    • +0%
    • 이더리움
    • 232,900
    • +0%
    • 리플
    • 325
    • +0%
    • 라이트코인
    • 90,800
    • +0%
    • 이오스
    • 4,410
    • +0%
    • 비트코인 캐시
    • 374,300
    • +0%
    • 스텔라루멘
    • 93.9
    • +0%
    • 트론
    • 20.9
    • +0%
    • 에이다
    • 74.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900
    • +0%
    • 모네로
    • 101,400
    • +0%
    • 대시
    • 147,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700
    • +0%
    • 81.3
    • +0%
    • 제트캐시
    • 72,000
    • +0%
    • 비체인
    • 6
    • +0%
    • 웨이브
    • 1,876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4
    • +0%
    • 비트코인 골드
    • 16,590
    • +0%
    • 퀀텀
    • 3,123
    • +0%
    • 오미세고
    • 1,431
    • +0%
    • 체인링크
    • 3,168
    • +0%
    • 질리카
    • 13.3
    • +0%
    • 어거
    • 15,3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