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카카오 '카풀' 시범서비스 개시

17일부터 정식 서비스 방침

카카오가 택시업계의 반발과 정치권의 규제 움직임에도 카풀 서비스 개시를 강행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7일 오후부터 무작위로 선정된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카풀 베타(시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타 서비스 기간에 운전자는 하루 2회까지 카풀을 할 수 있으며, 시간제한은 없다. 기본요금은 2㎞에 3000원이 될 전망이다.

카카오측은 열흘 동안 시험 운행을 해보고 오는 17일에는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 카풀 운전자 수는 5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가 서비스를 강행하면서 각종 논란이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택시업계의 반발과 이른바 '카풀 금지 3법' 등 정치권의 규제 강화 움직임 등 걸림돌이 남아있다. 하지만 카카오 관계자는 “카풀 서비스를 더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이라며 "베타 테스트 기간에도 기존 산업과 상생하기 위한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이용자를 위한 여러 안전 정책도 마련했다.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 심사를 통해 등록된 크루만 카풀 운행이 가능한 '운행전 크루 생체인증' 시스템 등이다.

또 24시간 안전 관제센터를 운영하고 이용자-운전자 간 양방향 평가시스템을 도입해 낮은 평점을 받으면 서비스 이용을 제한할 방침이다. 아울러 '카카오 T 카풀 안심보험' 상품을 적용해 교통사고는 물론 교통 외 사고에 대해서도 보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